[온기를 전하다] 윤동주의 시가 만들어지기까지..

추운 겨울 따듯한 시 한 편
글 입력 2017.12.12 02: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jpg
 
 


역사 속 인물 '윤동주'의 성격은
온순하였다고 전해지나,
그런 그에게도 절대적으로
거부했던 일이 있었다고 한다.
 
"동주 자네 시 여기를 좀 고치면 어떤가"
하는데 대하여 그는 응하여 주는 때가 없었다.


 
 
강처중의 [발문] 중
뒤에 이어지는 말로는,
'지나치게 그는 겸허 온순하였건만,
 자기의 시만은 양보하지를 안 했다.'
라고 기재되어 있었다.
 

그에게서 나온 한 편의 시들이 얼마나
많은 생각과 수정을 거쳐 탄생하였는지
다시 한번 읽었던 시들을 읽어보게 되었다.
 
 
2.jpg
 윤동주-서시 中 일부
 
 
올해 시인 윤동주의 탄생 100주년이 가기 전,
그가 만들어낸 따듯한 시 한 편과 함께,
잠시나마 추운 겨울날
마음을 녹여보길 바란다.
 
 
 
 
 
 
 
untitled5.png
 

[강민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5946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8.0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