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0) 연극 '이방인(L'Étranger)'

글 입력 2017.12.05 18: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문화소식]


ART Insight : Art, Culture, Education - NEWS



17016176-01.jpg


권리장전2017-국가본색 시리즈

연극 '이방인(L'Etranger)'

2017년 12월 6일 - 12월 10일
대학로 연우소극장



:: 작품 소개 ::


이방인에서 모두가 중요하게 보는 '권총으로 아랍인을 쏘는 장면'은 작품을 만드는 우리에게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아랍인을 죽이는 이유인 '우연한 살인''은 현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어쩌면 충분히 납득이 가능한 지점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뫼르소의 살인죄를 옹호하자는 건 아니다. 다만 피의자 뫼르소에게 가해지는 잣대가 '그가 저지를 죄와는 무관하게 다뤄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지점이며 '이 과정이 너무나 폭력적이지 않은가?' 하는 것이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도 언제든지 그 거대한 폭력에 내가 지은 죄보다 더 커다란 폭력으로 부조리한 대가를 치를지도 모른다.



:: 기획 의도 ::


거대한 집단이 개인에게
쏟아 붓는 엄청난 폭력.

개인의 일상이 모두의 죄가 되어버리는
얼토당토 안한 폭력을
우리는 이방인에서 만났고,
또한 지금의 일상에서도 쉽게 마주친다.

언론의 폭력,
대중의 폭력,
법의 폭력,
종교의 폭력까지.

이 시대에 고스란히 드러나고
직접적으로 피부로 느끼는 시대의 폭력성
이방인의 뫼르소를 통해
무대에 펼쳐 보이고 싶다.



:: 연출 의도 ::


우리는 아무렇지 않게 일상을 살아간다.

누구도 자신의 일상을 의식해서 스스로에게 문제제기를 하거나 죄를 짓는다는 생각은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한 일상이 어떤 특수한 상황에 놓였을 때,그리고 그 특수한 상황이 엄청난 폭력성을 띌 때, 우리의 아무렇지 않던 일상은 곧 죄로 얼룩지게 된다. 이 작품은 시대의 어떤 거대한 폭력들이 누군가를 한순간에사형수로 만들어 버리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 공연 정보 ::


공연명
이방인

일 시
2017년 12월 6일(수)-10일(일)

시 간 
수-금 오후 8시
토 오후 3시, 7시
일 오후 3시

장 소
대학로 연우소극장

공연 시간
135분(인터미션 15분 포함)

티 켓
전석 1만원

제 작 
친구네 옥상 ART

주최&주관
권리장전2017-국가본색

후 원
연우무대/서울문화재단




문의
010-2809-8123

예매



 
17016176-02.jpg
 








KakaoTalk_20171123_125156292.jpg
 



[이다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186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