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꺼져만 가던 열정에 다시 불씨를 살려준 뮤지컬 '오디션'

무대장악력도 뛰어나고, 실력도 출중해서 볼거리 풍성한 뮤지컬이었다.
글 입력 2017.09.30 14: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20170923_185739.jpg
 

9월23일날, 대학로에서 '오디션' 뮤지컬을 관람하고 왔다. 평소에 뮤지컬을 엄청 좋아했던터라 너무 기대됐었다. 이날 캐스트는 병태역은 송용진, 찬희역은 문종민, 준철역은 유환웅, 선아역은 허윤혜, 초롱역은 한송이 배우로 관람했다.


크기변환_image_4123090071506743450322.jpg
 

무대는 인디밴드에 대한 이야기이다 보니, 악기들이 소품으로 많이 배치되어 있었다.


크기변환_20170923_210111.jpg
 
크기변환_20170923_210100.jpg
 

이제껏 뮤지컬을 몇 번 봐왔지만, 이런 뮤지컬은 처음이었다. 관객들과 같이 뛰며, 노래부르고, 소리지르는 그런 공연은 <오디션>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콘서트에서나 즐길 법한 것들을 이 작은 소극장에서 제대로 실현해주고 있었다. 특히, 배우들이 가짜로 연주하는 게 아닌, 직접 연주한 곡이기에 더욱 실감이 날 수 밖에 없었다. 배우들의 케미도 뛰어나서 관객에게까지 그 울림이 그대로 전달되었다. 그만큼 무대장악력도 뛰어나고, 실력도 출중해서 정말 최고였다. 넘버들 하나하나에 공감하며, 신나는 기타연주에 그 동안의 스트레스가 확 풀렸던 공연이다. 앞으로도 자주 생각날 것 같은, 힘들 때마다 찾아가고 싶은 그런 최고의 공연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오디션>이라는 스토리가 다소 뻔한 스토리로 다가올지 모르겠지만, 어쩌면 내가 겪었을지도 모를 이야기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때로는 내가 하고 싶은 것에 미쳐있던 그 청춘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이었는지 잊고 살 때가 많다. 거창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도 소소한 행복을 누릴 수 있던 그 일상. 그 일상이 요즘엔 많이 목말라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예전에 뮤지컬 동아리하면서 하루하루 공연 준비했던 그 순간들이 떠올라서 더 울컥했다. 열정 하나만으로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던 내 모습이 이토록 그립게 될 줄은 몰랐다. 점점 도전이라는 것에 무서움을 느끼고, 시도조차 하지 않으려는 나의 모습을 많이 발견하는 요즘. 그렇게 꺼져만 가던 내 열정에 다시 불씨를 살려준 그런 공연이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공연이라고 하는데, 그 만큼의 세월의 흔적과 무수한 경험들이 돋보일 수 밖에 없었다. 어떤 팬분은 이 공연만 100번이상 관람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 이야기가 결코 그냥 한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나 또한 그냥 즐기러 왔다가, 넘버에 위안받아 골수팬으로 입덕하게 되는 모습을 발견했다. 시간이 날 때마다 찾아가고 싶은 단골가게처럼 뇌리에 박혀 잊혀지지 않는 강렬한 공연이었다.




직접 촬영한 뮤지컬 <오디션> 커튼콜 영상

이 뮤지컬은 커튼콜을 약 20분간을 콘서트 방식으로 해주고 있었다. 그래서 관객들이 같이 즐길 수 밖에 없는 신나는 뮤지컬이었다. <오디션> 뮤지컬을 보고나면, 한동안 여운이 가시지 않는 경험을 겪게 될 것이다. 그만큼 흥겹고, 스트레스를 한껏 풀 수 있는 콘서트형 뮤지컬이다.


영상 출처 : 29금 TV


뮤지컬 <오디션>의 뒷무대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보시면 좋을 듯하다!


 
뮤지컬오디션_웹전단.jpg
 



KakaoTalk_20170719_130154265.jpg

 
[김정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972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7.28,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