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사랑 할 수 있는 마지막 날 이라면 : 영화 'If Only' [영화]

사랑하는, 소중한 존재와 함께함에 감사하라
글 입력 2017.07.08 09: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곁에 있는 연인, 가족 등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하고 있음은 시간이 지날수록 익숙해 지기에 우리는 그들의 존재가 당연한 것이라고 의식한다. 하지만 그들의 부재 시 우리가 느끼는 고통과 슬픔은 마치 토네이도가 수많은 존재들을 한 번에 삼켜버리듯 매우 강력하다. 만약 당신과 언제까지나 함께 할 것 만 같던 사람이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게 된다면, 사랑하는 누군가와 함께할 시간이 단 하루밖에 남지 않았다면 우리는 찬미하는 그 사람을 위해 어떤 행동을 취하게 될 것인가?


d.JPG
 

 영화의 주인공 이안, 그리고 그의 여자친구 사만다는 여느 연인들과 다르지 않다.알콩달콩 서로를 향한 마음을 표현하며 사랑을 속삭이기도 하고, 티격태격 다투기도 하며 일상을 보낸다. 두 사람 사이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이안은 어린나이에 성공한 비즈니스 맨 으로서 그녀와 사랑을 하고 있긴 하지만 자신의 일 역시도 놓치고 싶지 않아 한다. 반면 사만다는 사랑을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여긴다. 사건이 발생하던 당일은 두 사람에게 있어 몹시도 중요한 날이었다. 사만다는 졸업연주회, 이안은 투자자들과의 미팅이 있는 날 이었기 때문이다. 이런 날에 아침부터 불길한 일의 연속이라니 두 사람은 알 수 없는 찝찝함을 느낀채 각자의 일터로 향한다.


dsd.JPG
 

 사만다의 졸업 연주회 공연을 보러가기 위해 택시를 탄 이안. 택시기사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여자친구를 사랑하고 있지만 사랑하는 방법을 잘 모르겠다 라하는 이안의 말에 택시기사는 이렇게 대답한다.


"그녀를 가진것에 감사하며 살고,
계산없이 사랑하라"



hjhjh.JPG
 

 연주회가 끝난 뒤, 즐거워야 할 식사자리에서 두 사람은 그동안의 감정으로 인해 말다툼을 하게 된다. 이안에게 있어 자신은 늘 2순위 였다고 속상하다 말하는 사만다. 그동안 모든 일을 다 제쳐 두고 두 사람만을 생각한적이 없었다며 쌓여왔던 감정을 털어 놓는다.


sdaw.JPG
 
dfdf.JPG
 
weqe.JPG
 

 레스토랑을 뛰쳐 나가 택시를 타려는 사만다를 붙잡는 이안. 그러나 사만다는 이안을 뿌리친다. 그녀와 함께 동행할 것이라고 묻는 택시기사는 이안을 연주회장까지 데려다 주었던 그 택시기사였다. 망설이던 이안은 결국 사만다를 혼자 택시에 태워 보내게 된다. 그러나 사만다가 탄 택시는 출발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안이 보는 앞에서 큰 사고를 당하게 되고 결국 그녀는 병원으로 이송되지만 그날 밤 숨을 거둔다.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다정하게 건네주지 않았던 자신을 되돌아 보며 후회 하는 이안. 그녀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하며 슬픔에 젖은채, 사만다의 일기장을 품에 안고 잠에든다.


wqeqe.JPG
 
 
 운명의 장난인 걸까, 잠에서 깬 이안의 옆에는 마치 꿈인듯 사만다가 잠들어있었다. 몹시도 놀란 이안은 그녀에게 어찌된 영문인지를 묻지만 그녀는 오늘따라 무슨일이냐며 오히려 이안을 이상하다는 듯 바라본다. 그녀가 죽었던 어제로 시간이 되돌아 간 것이다. 이안은 어떻게 해서든 그녀의 죽음을 막아보기위해 노력하지만, 발생하는 일들은 어제의 것들과 피차 달라진것이 없다. 운명을 피할 수 없음을 깨닫게 된 이안은 사랑하는 그녀를 위해 자신의 온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최고의 하루를 선물하기로 결심한다.


we.JPG

23.JPG
 

 영화 속 여자주인공 사만다 역을 맡았던 제니퍼 러브 휴잇이 부른 If Only의 OST 인 Love will show you everything 에는 다음과 같은 가사가 등장한다.


‘And if you ask me why ,,, I love you and why I'll never leave. My love'll show you everything'.
- 내가 당신을 사랑하고, 왜 떠나지 않는다고 물으신다면 내 사랑이 모든걸 보여주리.


사랑은 단지 그 자체일 뿐이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함께 머무름에 있어 사랑은 단지 그 자체로 위대한 것 이며 모든것의 이유가 된다. 사랑에 있어서 계산은 오히려 사랑을 갉아먹는 존재가 됨을 이 영화에서는 아주 잘 보여준다.

 처음 누군가를 사랑하면서 느꼈던 설렘이 영원히 지속되기란 힘든 것이 사실이다. 설렘은 점차 익숙함으로 바뀌고 그 존재는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기 십상이니 말이다. 왜 이안이 진작 사만다에게 자신의 사랑을 표현하지 못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두 가지이다. 그녀가 너무나도 익숙한 존재가 되었기 때문에 소중함을 느끼지 못해서, 그리고 그녀를 사랑함에 있어 쓸 데없는 계산을 했기 때문이다. 사만다가 원한것은 자신이 행복할것인가에 대한 계산이 아닌 그저 사랑 그자체였거늘.

  영화를 보는 많은 사람들이 이안의 모습에서 많은 깨달음을 얻었을것이다. 이 영화는 단순히 감동적이고 눈물겨운 남녀간의 로맨스뿐 만 아니라, 소중한 사람들의 존재를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준다. 이 글을 보는 사람들에게 나는 다음과 같은 질문을 건네보고 싶다. 당신은 곁에있는 소중한 존재를 후회 없이 사랑하고 있는가?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9429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