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8) 이불 [무언극, CKL 스테이지]

글 입력 2017.05.03 03: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이불
- 마임이스트 이두성의 무언극 -


이불 -포스터-low.jpg



이강백 작가의 '절제된 언어'
마임이스트 이두성과 배우 김정의
'절제된 몸짓'으로
무대 위에 새롭게 피어난다.






<시놉시스>


이불_장면사진1.jpg


내가 세상에 나오기 전,
엄마 아빠는 늘 돌아누웠고
서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커다란 홍수가 나기 전까지는...

어느 날, 커다란 홍수가 나서
모든 것이 떠내려갔다.

자고 있던 엄마 아빠도
물살에 휩쓸려 멀리멀리 떠내려갔다.
달랑 이불 한 채와 함께...

탐험가가 된 엄마 아빠는
날으는 양탄자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는데,
그 때 구름 위에서 자고 있던 나도
그 양탄자를 타고 엄마 아빠 옆으로 왔다.

그리고는 이불 안에서 뿅 튀어 나와
마침내 눈을 활짝 떴다.





<기획 노트>


이불_장면사진2.jpg


연극계에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무언극'이 봄꽃 한창인 5월, 청계천변에 위치한 CKL 스테이지 무대에 오릅니다.

무언극 <이불>은 잠을 이룰 수 없는, 꿈을 꿀 수 없는 메마른 현실에서 마지막 사력을 다해 만나는 상상의 세계를 그리는 작품입니다. 희곡의 대가 이강백 작가가 마임이스트를 위해 특별히 집필한 대본을 '후시기나 포케토' '15분' '오레스테이아' 등을 연출한 극단 달나라 동백꽃 소속의 젊은 연출가 윤혜숙이 무대화했습니다.

따뜻한 어루만짐으로 다가오는 무언극 <이불>에 많은 관심 바랍니다.


이불을 덮고 누웠을 때 떠오르는
온갖 생각, 공상, 환상,
그리고 잠들었을 때 꾸는 꿈들...
그것이 이 무언극의 소재들이다.

- 작가 이강백


무언극의 無言은 단순한 생략이 아니다.

언어를 통한 소통은
서로 다른 곳을 보고도 할 수 있지만
몸짓을 통한 소통은 반드시
서로 마주보아야 가능하다.

언어를 비워낸 자리를 채우는 '마주보는 몸짓',
돌아누운 두 사람이 서로 바라보는 것,
그것이 소통의 시작이며
이야기는 그제서야 비로소 출발할 수 있다.

- 연출 윤혜숙





이불
- 마임이스트 이두성의 무언극 -


일자 : 2017.5.18(목) ~ 5.28(일)

시간
평일 8시
토, 일 4시
월 쉼

장소 : CKL 스테이지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B1)

티켓가격
전석 20,000원

제작
공연창작연구소 이슬길

후원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문화재단, 한국콘텐츠진흥원

관람연령
만 10세이상

공연시간 : 50분




문의
공연창작연구소 이슬길
02-742-7563





감상 POINT


가난한 몸에서 피어나는 풍요로운 세상,
일상에서 발견하는
거침없는 상상의 세계!!


이불_장면사진3.jpg


잠을 이룰 수 없는 사람,
꿈이 필요한 사람,
돌아누운 사람들을 위한 이불

이불은 촉각을 흡수하고, 촉각을 자극한다.
‘닿아야 느낄 수 있는’ 촉각.

그러기에 이불은 우리를 실토하게 하고,
만지게 하고, 꿈꾸게 한다.

<이불>은 잠을 이룰 수 없는,
꿈을 꿀 수 없는 각박한 현실에서
돌아누운 두 사람에게 이불을 덮어주었을 때,
그들이 만나게 되는 낯선 세계를 그린다.

먹고 자는 지극히 평범한 일조차
함께 해야 해낼 수 있는 낯선 세계 속에서
마침내 그들은 마주보고,
장난을 치며 촉각을 회복할 수 있을까?


이불_장면사진4.jpg


모든 것이 '상상'에 달려있다.

<이불>은 사건을 따라 전개되는 극이 아니다.

오로지 인물들이 '살아있기 때문에'
혹은 '살아있으려 하기 때문에'
다음 이야기가 발생한다.

마술도 테크놀로지도 없을 것이다.
관객들은 오로지 배우들의 몸짓을 따라
그들의 여정을 함께 하게 될 것이다.

어쩌면 관객들이 목격하는 것은
허공을 짚는 배우의 손짓일지 모른다.

하지만 배우가 무엇을 창조해내는 순간,
관객 한명 한명
그것을 함께 그려낼 것이다.

함께 다루고, 함께 허물 것이다.
공동의 상상!
없지만 있고, 있지만 없다.
모든 것이 상상에 달려있다.



공연창작연구소 이슬길 ?

이슬길.jpg

공연창작연구소 이슬길은 한국 마임의 대표주자, 마임배우 이두성이 이끄는 극단이다. 고전적으로 굳어진 마임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협업을 통해 새로운 공연을 창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춘천마임축제, 대구인형마임축제, 의정부 음악극축제 등에서 마임공연을 이어가고 있으며, 일본st-spot 요코하마 등 일본의 마임이스트와의 교류 또한 활발하다.





<상세 정보>

web-이불-low.jpg




[ARTINSIGHT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5274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