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다니기 좋은날] 눈내린 다음날

글 입력 2017.01.22 09: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c5215ee0c730188b4086933d3f69cc96_Q5RsFN5Ho3pvbbxIxCr.jpg
 
 
올해 겨울은 유난히 따듯한가 싶더니 
 밤새 눈이 나려 발목까지 잠기게 쌓이었다.

 볕이 없는 곳 지붕은
저마다 두툼하게 하얀 이불을 덮어쓰고,
 한 낮 태양 빛에 녹아내린 눈은
처마끝에 매달려 투명한 얼음 발을 드리운다.


c5215ee0c730188b4086933d3f69cc96_fpe7PbnYd86yoKzNtR359zCdViUvzLq.jpg

 
 쌓인 눈을 보고 있노라면 
 괜히 마음 한구석에 숨어있던
개구진 꼬마가 고개를 빼꼼히
내미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나만 그런 것은 아닌지,
어린아이가 영 살것같지 않은
가게들 사이 골목어귀에도
 어김없이 크고작은 눈사람이 만들어져 있다.
 
 눈이 겨울에 내리는 이유는
추운 날 세상을
잠시나마 포근히 덮어주기 위해서,
 시려운 사람들의 마음에 잊고 있던
동심을 깨워주기 위해서일 것이다.


[신예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640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4.1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