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사랑일까?

다른사람의 아픔을 대신 느끼다.
글 입력 2016.12.06 20: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남지은, 김인호 부부작가의 이야기로
네이버 웹툰에서 인기를 끌었던 '우연일까?' 만화를
연극으로 선보여 많은사랑을 받았다.

이번에는 '사랑일까?' 만화를
연극으로 만들어 선보여졌다.

아트인사이트의 문화초대를 받게 되어
덕분에 많은사랑을 받고있는
'사랑일까?' 연극을 보고왔다.


02_사랑일까_포스터.jpg
 

극이 시작되기 전에
관객 몰입도를 최상으로 만들어준
남자 배우분의 재미있는 농담과
재미있는 퀴즈 이벤트로
연극에대한 흥미를 돋구어 주었다.



사랑일까의 연극 줄거리는 이러했다.

여자의 고통을 대신 느끼는 남자,
남자의 슬픔을 대신 느끼는 여자.

신입기자 두경은 지웅과의 인터뷰 약속에
‘28분’이나 지각을 하고만다.

지웅은 약속에 늦은 두경이 맘에 들지 않고
두경은 초면부터
까칠한 지웅이 맘에 들지 않는다.

첫만남부터 이미지 완~전히 꼬여버린 두 사람.

만날 때마다 싸우기만 하다가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게 되며
기상천외한 운명공동체로 엮이게 된다.


3.jpg


서로의 고통을 대신 느끼며
벌어지는 에피소드 하나하나에
재미있는 요소가 더해져
처음부터 끝까지 웃으면서 연극을 볼수 있었다.

연극에서 처럼 서로가 서로의 아픔을
대신 아파하는 것이  
그사람을 이해할수 있는
최고의 방법일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1.jpg
 

현실에서는 사랑하는 사람이 아프면
대신 아파주고 싶다 말하고
연극에서는 상대의 아픔을 대신 느끼고
그 사람을 사랑 하게된다.
둘의 공통점은 공감이다.

함께 고생했던 사람과의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고
더욱 가깝게 지낼 수 있는 것처럼
공감한다는 것은 서로를 느끼는데에
가장 중요한것 같다.


웹전단.jpg
 
 


[이주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245
 
 
 
 

등록번호/등록일 : 경기, 아52475 / 2013.11.20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   최종편집 : 2021.02.25, 22시
발행소 정보 :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0109360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