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처럼 글씨] 내쉬는 숨이 하얗다.

글 입력 2016.11.10 00: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입동 이후로 며칠
정말 겨울처럼 추운데요.
 
너무 슬프게도
입동에 추우면 그 해 겨울은
많이 춥다고 합니다.
 
사실 이번 여름의 더위를 생각해보면
다가올 겨울의 한파가 예상되기도 하지만
그래도 얼마나 추울지 걱정스럽기도 하네요.
 
 
내쉬는숨이하얗다.jpg
 
 
바깥날씨는 화창하지만
기온은 낮다
내쉬는 숨이 하얗다.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
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에
나오는 대목인데
 
읽는 순간 마치 한겨울인듯 차가운 공기가
그대로 전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겨우 11월 초인데
이 문구가 어울리는 날씨가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반짝 추위가 누그러진다고 하니
조금은 다행입니다.
 
 
때이른 추위에
건강유의하시길 바라며,,
 
 


[이화정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