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인간 본연의 심리를 꿰뚫은, 프로이트 이론의 재해석! 뮤지컬 '더맨인더홀'

글 입력 2016.10.02 13: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맨홀-티저(최종)20160730(로고최종)(웹용).jpg
 


**
연극은 인물을 극한의 상황으로 몰아
과연 인간이 어디까지
정상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지
의문을 던지고 있는 듯하다.

주인공 하루는
결국 맨홀 속에서 프로이트의 방어기제,
자아의 분열 현상을 겪게 된다.

하루의 분열된 자아로써 형상화된 늑대라는 형체는
이후 일어나는 사건의 발단이 된다.
그의 무의식 속에 갇혀있던,
사회 안에서 해소되지 못한 결핍들이
늑대로 파생되어 나타나는 것이다.

깨진 유리조각 위를 뛰어다니는 늑대는
불필요하게 야생적이고 위협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한 인간이 그의 억압받고 있는 상황을 통해
폭력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과정을 그리면서 연극은,
범죄 심리를 정당화한다는 오명을 쓰고 있다.

하지만 맨홀에 빠지기 전
하루가 일반적인 인간들과 다르지 않았다는 점,
 영리하기 보다는 어리석었다는 점에서
 이 연극의 성격을 함부로 속단하는 것은 위험하다.

 현대인의 표상으로 등장하는 하루는
인간의 가장 본질적인 심리를 잔혹하게 묘사하면서
 하루 속에서 내 모습을 발견하게 한다.

두 개의 달 사이에서 방황하는 중반부가 다소 지루했지만
특별한 무대 장치 없이 피아노의 서정적이고 격렬한 선율과
몽환적인 조명은 연극 내내 그로테스크한 긴장감을 주었다.



더맨인더홀_늑대(고훈정)_하루(김영철).jpg

 

**
포스터나 무대장치에서부터
어둡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하루와 연아가 어두운 맨홀 속에 빠진 뒤
한 줄기 빛을 보는 장면에서
무대 장치의 섬세함이 빛을 발한다고 느꼈다.

그랜드 피아노에서 흘러나오는
열정적이고 격렬한 음악으로 극은 문을 연다.

프로이트 정신분석학 중
억압이론과 방어기제를 기반으로 만든 뮤지컬이라기에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극이면 어쩌나 걱정을 했었다.

더 맨 인 더 홀은 주인공 하루가 겪는
내적 갈등과 고통이 가장 중심적인 내용이다.

 더 맨 인 더 홀은 비극에 가까운 서사를 지니고 있다.
하루는 연인과 함께 집 앞 놀이터에서 강도에게 급습을 당해
 칼에 찔려 맨홀 속에 던져지게 되면서 그의 비극은 시작된다.

하루는 환청과 환영의 고통에 시달리다 늑대를 조우하게 된다.
 더 맨 인 더 홀은 현실과 환상이 공존하고 하늘엔 두 개의 달이 떠있다.
극의 중요 장면들에서 무대 장치나 음악 덕분에 몰입도가 굉장히 높아서
보는 내내 긴장감을 늦출 수 없었다.

하루의 내면에 대한 집중이 극 전반을 이루는 것 같아서
철학이나 정적인 분위기를 즐기지 않는 사람들이라면
극에 흥미를 느끼지 못할 것 같았다.

조명으로 감정을 드러내기도 하고,
배우들의 진정성 있는 연기로
뮤지컬이 말하고자 하는 것들을 말하기도 한다.

 정적이고 어두운 분위기, 피아노로 연주되는 곡들은
 프로이트 정신분석학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쉽사리 해소해줬다.

 극에서 두 개의 달은 하늘에 뜬 달과 호수에 비친 달이다.
하늘에 뜬 달은 인간이 늘 추구하는
완벽한 이상향인 초자아(super-ego)지만,
호수에 비친 달은 하루를 포함한
우리 인간의 무의식 속에 남아있는 본능(id)이다.

초자아와 이드 사이의 자아는 두 개의 달 사이에서
어떤 것을 따라 살아야 하는가 고민하고 방황한다.
뮤지컬을 본 뒤에 긴 여운이 남아서 나에 대해,
나 자신의 자아에 대해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더맨인더홀_늑대(김찬호)_하루(김영철).jpg
 


공연명/ 뮤지컬 <더맨인더홀>


공연일시/ 2016년 9월 9일~10월 30일
공연시간/ 화~금 8시, 토 3시, 6시 30분,
일 2시, 5시 30분, 월요일 공연 없음
장소/ 대학로 자유극장

관람등급/ 만 14세 이상
관람시간/ 110분
티켓가격/ 전석 55,000원 (1차 조기예매 할인 40%)
예매/ 인터파크, 네이버예약, 예스24, 옥션, 하나티켓
문의/ 파파프로덕션 (02-747-2070)
제작/ 파파프로덕션

작, 작사, 연출/ 이현규
작곡/ 민찬홍
음악감독/ 김효환
안무/ 정도영

출연배우
하루/ 임강성, 김영철
늑대/ 김찬호, 고훈정
형사/ 안홍진, 김형묵
연아/ 유연, 이은율
피아니스트/ 오성민, 곽혜근
커버/ 길지혁



더맨인더홀_늑대(김찬호)_하루(김영철)2.jpg
 

16009249-05.jpg

 
[김지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9915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5.14,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