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Pic.] 평범하게 보내기엔 아까운 날씨

글 입력 2016.09.22 19: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11.jpg
 
222.jpg
 

photo by 김다영



춥지도, 덥지도 않은 바람이 부는 저녁 한강.

일 년에 며칠 안될법한 좋은 날씨다.
아니, 좋다고만 하기에는 부족하다.
환상적으로 멋진 날씨다.

하루종일 만족스럽게 돌아다녀놓고도
날씨가 아깝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항상 그랬던 것 같다.
어린시절의 나는,
어린이날이라고 놀이공원에 가고 맛있는 것을 먹어도
저녁이 되면 '어린이날이 아깝다'며 눈물을 글썽이던 어린이였다.

환상적인 날씨를, 어린이날을 즐기는 중에도
'이 순간은 곧 지날 것'이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현재를 즐기지 못했던 탓이다.

어쩌면 나는 스스로
행복할 수 없는 사고방식을 택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단,
그런 생각이 들었다.



[김다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4620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6.15,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