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9~07.31) 데블 인사이드 [아트원씨어터 2관]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악마 하나쯤 가지고 있다."
글 입력 2016.07.25 17: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데블 인사이드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악마 하나쯤 가지고 있다."


메인 포스터.jpg




데블 인사이드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악마 하나쯤 가지고 있다."

2016년 한국 초연, 내면의 '악'(惡)을 마주하다!

세기말, 공무원들은 모두 사라진 침수된 도시 뉴욕 맨해튼, 쓰레기는 넘쳐나고, 굶주린 개들은 사람을 공격한다. 이 음습한 도시에 사는 여섯 명의 등장인물은 모두 '가질 수 없는 것'에 집착하며, 그것만이 자신을 불행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다고 믿는다.
여섯 명의 등장인물은 믿어지지 않을 정도의 과장된 우연과 필연으로 얽혀있고, 아주 철저하고 진지하게 자신들의 욕망에만 집착한다. 이 모습은 마치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는 말처럼 예상하지 못한 순간 웃음을 유발하지만 역설적으로 인간의 욕망과 집착의 공허함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시놉시스>


14년 전, 포코노의 깊은 산 속, 다이어트를 위해 산행을 하던 한 남자가 살해당한다. 시신에는 한쪽 발이 없다. 여섯 명의 등장인물들은 모두 그 살인사건에 연루되어 있다. 과연, 범인은 누구이며, 그들 모두는 어떻게 그 사건에 얽혀있는 것일까?
도스토옙스키, 톨스토이, 그리고 체홉까지. 러시아 근대문학의 대가들의 향취가 물씬 풍기는 물에 잠겨가는 거대한 섬 뉴욕. 세기말의 도시, 굶주린 개들은 사람을 공격하고 경찰은 사라졌으며, 사람들은 악몽에 시달린다. 그리고 그 중 단 한 사람만 살아남는다. 과연, 그 비극은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이고, 어디서 끝나는 것일까?





데블 인사이드
"누구나 마음 깊은 곳에 악마 하나쯤 가지고 있다."


일자 : 2016.07.09(토) ~ 07.31(일)
시간 : 화~금요일 PM 20:00 / 토, 일요일 및 공휴일 PM 14:00, 18:00
* 월요일 공연없음
* 07.31(일) PM 18:00 공연없음
소 : 아트원씨어터 2관
가격 : R석 50,000원 / S석 35,000원
주최 : 맨씨어터
후원 : 서울문화재단, 성일건설주식회사


문의 : 02-3443-2327

관련 홈페이지(한국문화예술위원회)




<상세정보>

상세정보.jpg
 

[신희규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6.15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