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31)서브컬처: 성난젊음 [다원예술, 서울시립미술관]

글 입력 2015.07.03 02: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서브컬처: 성난젊음


DP_405.jpg

한국 인디문화의 과거와 현재, 홍대문화 20년 변천사를 조망하는 '서브컬처: 성난젊음'





<시놉시스>

<서브컬처: 성난젊음>은 X세대 신드롬과 서태지 등 대중문화의 황금기와 함께 성수대교 및 삼풍백화점 참사와 IMF의 조짐이 감돌던 혼돈의 90년대 중반, 홍대 지역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발생한 ‘인디문화’를 조명하는 전시이다. 이는 기성세대와 대중소비문화에 반기를 들며 생성된 하위문화(subculture)의 출발점에서 '홍대 앞'이라는 공간의 문화적 정체성과 이에 대응하는 제도의 변화까지 다양한 층위의 문화지형도를 엮어낸다.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아워네이션’(감독 박형진)은 뮤지션, 음악평론가 등이 출연하여 90년도 중반 사회변화상과 홍대 앞에서 발생한 인디음악 신을 중심으로 문화의 궤적을 추적한다. 특히 크라잉넛, 노브레인으로 대변되는 펑크신과 함께 2000년도 중반 장기하와 얼굴들 신드롬, 그리고 2010년 홍대입구역 재개발로 인한 ‘두리반’ 철거 반대 공연인 ‘뉴타운컬처파티 51플러스’ 등 지난 20년간 홍대 앞에서 일어났던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주류에 반하는 대안적 문화로서의 인디음악에 대한 역할을 고민한다. ‘아워네이션’은 1996년 발매된 국내 최초의 인디음반의 제목이기도 하다. 

리서치를 근간으로 한 옵티컬 레이스(김형재, 박재현)은 특정 인물의 개인사와 수집품을 중심으로 홍대 앞과 인디문화를 데이터화하여 인포그래피로 풀어내는 작업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다양한 분야의 문화연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하여 90년대 중후반부터 지금까지 사회변화 양상에 따른 홍대앞 문화의 변화와 소비상권 발달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을 중심으로 문화적 지형도를 연구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전시는 6월30일(화) 다큐멘터리영화 ‘아워네이션’ 상영을 시작으로 2주 후인 7월14일(화) 옵티컬 레이스의 리서치 설치물을 선보이며 7월28일(화) 이후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는 옴니버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 인디20주년 다큐영화 <아워네이션>(감독 박형진, 2015, 45분)는 매 정시마다 상영이 시작됩니다. 





서브컬처: 성난젊음


일자 : 2015-06-30 ~ 2015-08-30

시간 : 화-금 : 10시-20시 토,일,공휴일 : 10시-19시 매달 첫째, 셋째 화요일 10시-22시

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프로젝트 갤러리

티켓가격 : 무료

주최 : 서울시립미술관

관람 등급 : 전체관람가




문의 : 02-2124-8800





<상세정보>

부대행사 : 
라운드 테이블 (이동연, 임동근, 박해천, 신현준, 심보선), 인디20주년 다큐영화 <아워네이션>(감독 박형진, 2015, 45분)는 매 정시마다 상영이 시작됩니다.

[이수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5.13,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