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한여름의 페스티벌을 회고하며 - PEAK FESTIVAL 2024

글 입력 2024.06.11 01: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어떤 기억은 쉬이 휘발되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 큰 여운을 가져다준다.

 

내게는 일주일 전, 태어나서 처음으로 찾은 음악 페스티벌 '피크 페스티벌(Peak Festival)'에서의 기억이 그랬다.

 

음악을 꽤나 즐겨듣고 자우림, 10cm, 검정치마, Imagine Dragons, Coldplay 등등 애호하는 뮤지션도 많은 사람이지만, 그동안 굳이 페스티벌을 찾지 않았던 건, 인파와 소음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이었다.

 

그러나 금번 피크 페스티벌은 그러한 피로 없이 힐링만을 선사해 준 축제였다. 특히나 평소 인디음악을 선호하는 나에게는 정말 만족스러운 라인업이었다. 첫째 날에는 너드커넥션, 크라잉넛, 로맨틱펀치, NELL 등이, 둘째 날에는 다섯, 몽니, 씨엔블루, FT 아일랜드 등 내로라할만한 국내 밴드들이 참여했다.

 

 

붙임 1. PEAK FESTIVAL 2024_메인 포스터(1X1).jpg

 

 

양일 다 참석하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일정이 맞지 않아 나는 둘째 날인 6월 2일에 참여해 다섯, 유라X만동, 몽니, PITTA(강형호), 김필 등의 무대를 즐겼다.

 

객석이 따로 마련되어 있지 않고, 선착순으로 자리를 잡는 방식인지라 입장 시간보다 다소 늦게 방문한 친구와 나는 아티스트들의 얼굴조차 제대로 마주할 수 없었다. 무대 외곽의 잔디밭 역시 숱한 인파로 둘러싸여 있었다.

 

그러나 그 순간 이런 생각이 들었다. '꼭 직접 마주 보고 호응하는 것만이 즐김의 정석인 것일까. 그냥 모든 걸 소유하려 하기보다 이 순간을 즐기면 되는 것 아닌가' 하고.

 

그래서 우리는 무대에서 동떨어진 풀숲의 나무 그늘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도시락을 꺼내 먹으며 그들의 노래와 사연을 향유했다.

 

페스티벌에 처음 참여했다는 뮤지션도 있었고, 신곡에 대해 홍보하는 뮤지션도 있었고, 곡과 관련된 비하인드를 고백하는 뮤지션도 있었다. 곡만 연달아 부르는 형식이 아니라 그런지 정말 그들과 같이 호흡하고 있다는 감흥이 들었다.

 

순간순간 친구와 나는 그저 음미하기도 했고, 한동안은 서로의 대화에 집중하며 그 시간을 즐겼다. 친구도 나도 가삐 달려왔던 일상의 템포를 늦추고 그저 흐르는 대로 그렇게 하루를 보냈다.

 

제일 기억에 남았던 건, PITTA(강형호)의 무대였다. 그는 현장에서 이번이 첫 페스티벌이라며, 관중들을 '선배님'이라 칭했다. 사실 잘 알지 못했던 뮤지션이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인상적으로 느껴지는 곡들이 많았다.

 

강렬한 비트를 지닌 록 메탈 장르의 곡  'Don't be quiet'부터 오페라의 유령 OST인 'The Phantom Of the Opera'까지 그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곡들을 소화했다. 웅장한 분위기가 무대와 객석을 장악했고 관중들은 힘껏 몸을 흔들기도 하고 손을 들며 무대에 화답했다.

 

또 평소 팬이었던 유라의 무대도 단연 압권이었다. 가장 좋아하는 곡인 '세탁소'가 리스트에 없어 그 점은 아쉬웠지만, 'Can I love?'같은 곡에서 유라 특유의 몽환적인 보이스가 초여름의 온도와 잘 어우러져 짙은 감흥을 남겼다. 앱으로 재생되는 정제된 음원과는 또 다른 매력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

 

그 외에도 몽니의 '소년이 어른이 되어'나 다섯의 'Youth' 같은 곡들은 한동안 방황했던 시절 반복해서 많이 들었던 노래들인데, 오랜 시간이 지나 그때보다는 좀 더 단단해진 채로 새롭게 그 곡들을 마주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단 하루의 시간이었지만 적어도 한 달은 가뿐히 살게 할 귀중한 시간이었다.

 

때로는 잔잔하게 때로는 격렬하게 흘러가는 무대들을 즐기며 나는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직감했다. 내년에도 이 무대를 찾을 것이라는걸. 아쉬웠던 건, 일정상 제일 좋아하는 뮤지션 김윤아의 무대를 놓쳤다는 것이다. 부디 내년에는 기회가 있길 소원해 본다.

 

 

[김민서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6.24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