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실은 이겨내는 것이 아니라 인정하는 것│연극 [래빗홀]

글 입력 2014.08.21 00: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래빗홀2.jpg

상실은 이겨내는 것이 아니라 인정하는 것.
거기에 있는 슬픔이 어디로 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할 때
비로소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예측하지 못한 불행한 사고를 겪은 후 상실감에 시달리는 한 젊은 부부
아프고 힘들면서도 어느 순간 서로를 이해하고 조금씩 일상으로 돌아오는 이들의 모습



연극 <래빗홀>

기간: 2014.8.21~2014.9.6
장소: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화-금 오후 8시
토 오후 3시, 6시
일 오후 3시

러닝타임 110분
만 7세 이상

SYNOPSIS
어느날 갑자기 내 아이가 세상을 떠나버렸다...
교통사고로 4살 된 아들 대니를 떠나보낸 베카와 하위 부부.
그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슬픔을 이겨내려 노력하지만, 서로 어긋나기만 한다.
아이를 가졌지만, 마냥 축복받지 못하고 조심스러운 베카의 동생 이지.
10년 전 아들을 떠나보낸 베카의 엄마 냇.
그리고 대니를 칭게 한 당사자, 17세 소년 제이슨.
어느날 제이슨이 대니에게 바치고 싶다며 공상과학소설 '래빗홀'을 써서 베카에게 보내오는데...

CAST
냇 役 강애심
베카 役 이항나
하위 役 송영근
이지 役 전수아
제이슨 役 이기현, 김지용

STAFF
극본: 데이비드 린제이
번역: 성수정
연출: 김제훈
제작: 조은컴퍼니

인터파크 예매
[신혜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4.1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