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오늘 내 감정 온도는? - 그림책으로 읽는 감정수업

글 입력 2020.08.21 01: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최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성황리에 끝났다. 드라마에서 여자주인공의 직업이 동화작가인데, 작중에서 그녀가 쓴 동화들이 인상 깊었다. 그래서 아직 여운이 남고 있다.

 

 

사이코지만괜찮아_동화.png



그림책 하면 어린이들을 위한 책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동화도 그림책도 ‘어린이’를 위한 것으로 생각했지 ‘어른’을 위한 책이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하지만 그건 편협한 생각임을 깨달았다.

 

어른이 되고 나니 ‘어른’을 위한 미디어와 동화를 접하며 알게 됐다. ‘어른’에겐 ‘어른들’만 공감하거나 깨달을 수 있는 또 다른 이야기가 있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나오는 동화들도, 어린아이들뿐만 아니라 작중 어른인 주인공들과 드라마를 보는 우리에게도 던지는 메시지가 존재한다. 그것을 문영을 통해서, 상태를 통해서, 강태를 통해서 알았다.


*


저자 송귀예는 상담대학원을 졸업한 독서 치료와 상담, 코칭 독서심리상담가이다. 저자가 집필한 <그림책으로 읽는 감정수업> 역시 그림책 테라피스트로서 지금 하는 일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저자는 심리상담가로서 일하며 사람들에게 그림책으로 마음 치유를 시도했을 때, 많은 이점을 보았다고 한다. 그래서 그림책으로 자신의 감정을 확인하는 방법을 이 책을 통해 알리고 싶어 했다.


그녀는 10년 전, 마음공부를 처음 시작했다고 한다. 마음공부를 하면서 세상을 향한 다른 시각을 가지게 되었고 꾸준히 심리학을 공부하며 명상으로 일상 수련을 실천하며 살고 있다. 또 다른 저서로 <마흔의 마음공부>가 있다. 책 속에는 마흔 살에 나타나는 삶에 대한 허무와 내면의 감정에 대한 그녀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담았다.


<그림책으로 읽는 감정수업>은 총 33가지의 그림책을 ‘내 감정은 소중하다’, ‘생각에서 자유로워지면 달라지는 것들’, ‘나에게 너그러워지는 시간’, ‘소란스러운 마음으로 지친 나에게’, ‘묵은 감정을 털어내고 내일을 준비합니다’ 이렇게 5가지 갈래로 나눠 묶고 소개했다.

  

 

131.jpg

  

 

도서에 언급된 동화책 하나를 소개해 주고 싶다.

 

어린 독수리 한 마리가 살았다. 그 독수리를 잡아 온 남자는 어린 독수리를 수탉과 오리가 사는 우리에 넣고 함께 길렀다. 독수리는 닭들과 같은 모이를 먹으며 자랐다. 그렇게 5년간 무럭무럭 큰 독수리는 한 동물학자에 의해 발견되는데, 그때서야 독수리는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다.


저자는 이 그림책을 소개하면서 자기의 한계를 느끼고 좌절하는 사람에게 용기와 힘을 불어넣는다. 그림책의 독수리처럼 우리는 우리에 대해 잘 모르고 살아갈 때가 많다. 그러므로 ‘나의 존재의 가치’를 알았으면 하는 소망을 저자는 이 그림책을 통해 전했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상사에게도 조목조목 할 말을 다 하는 사람들을 보게 된다. 그런 사람들이 부러우면서도 어떻게 하면 상대방을 존중하면서 나의 의사를 제대로 전달할지 고민하게 된다. 그러다 언젠가 나에게 막말하는 상사에게 속 시원히 말하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매번 이렇게 참고 살면, 화병이 나서 상사보다 먼저 죽을지 모른다. 그러니 이 책을 보며 나의 감정을 잘 다스려보자. 오늘의 나는 기쁜지, 화가 났는지, 슬픈지 솔직한 마음을 스스로 물어보면서 말이다.


 

자신의 삶을 사랑하세요.

자신의 본래 모습을 회복하세요.

당신은 그 자체만으로 가치 있는 존재입니다.

 

- 본문 288쪽

 

 

표지 입체.jpg

 

 




<책 소개>
 
 
'감정 다루기'는 아이부터 어른까지의 공통 관심사이다. 부모는 어린 아이에게 수많은 감정의 이름을 알려주고, 부정적 감정을 다루는 방법을 알려준다. 부모가 된 어른 역시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는 법을 배우려 노력한다. 아이 시절에는 감정을 표현하는 법을 배웠지만 학창시절을 보내고 사회생활을 하면서 감정을 숨기는 법을 알게 된 어른들은 참다 참다 욱하는 감정에 일을 그르치며 후회하고 자책한다.
 
감정은 우리의 욕구가 알려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원하는 것을 발견하면 설레고 가슴이 뛰며,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면 두려움이 든다. 우리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감정은 우리의 생각과 삶에 영향을 준다. 그런데 감정을 억누르고 살다보면 스스로가 원하는 것을 알기 어려워진다. 심한 경우에는 내가 주체가 되는 삶이 아닌 타인이 나에게 바라는 삶을 살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자라면서 자신의 감정을 감추는 법을 터득했다. 기분이 좋아도 나빠도 그렇지 않은 척한다. 그러다 보니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잊어버리게 되었다. 상대를 불편하지 않게 하면서도 내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내 감정을 알아채야 한다.
 
 
핵심 감정을 만나는 4가지 방법
 
1. 몸의 상태로 감정 알아채기 - 감정의 억압이 심해서 자신의 감정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몸의 감각에 집중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감정에 따라 신체적으로 느껴지는 것이 달라진다. 슬플 때는 전체적으로 행동이 느려지고 의욕이 없고, 긴장되면 온몸이 경직되고, 화가 나면 호흡이 빨라지고 얼굴이 빨개진다.
 
2. 감정 일기 기록하기 - A4 종이 위에 상황, 감정, 행동, 생각 등을 기록한다. 그리고 그와 비슷한 상황에서 내가 해왔던 일들을 떠올려보며, 그때 어떤 감정을 느끼고 행동했는지를 생각한다. 왜, 무엇 때문에 그런 감정이 들었는지를 찾는 과정에서 글쓰기는 아주 유용하다. 자신의 하루일과를 정리하고 거기에 따라 핵심감정을 읽어주고 마음까지 토닥여줄 수 있다면 쌓이는 감정이 그만큼 적어질 것이다.
 
3. 합리적으로 사고하기 - 상황, 감정, 생각, 행동, 내 마음 알아주기 등을 기록했다면 합리적인 사고에 대해 고민한다. 같은 상황에서 모든 사람이 이런 생각과 감정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면, '보편적으로 이런 상황이라면 어떻게 생각할 수 있을까?' 생각해본다. 꾸준하게 훈련하다보면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된다. 합리적인 사고를 찾아가면 내 기분을 상하게 했던 상대를 이해할 수 있다.
 
4. 감정을 풀어놓을 안전한 장소 찾기 - 감정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장소를 찾아야 한다. 안전하지 못한 곳에서 솔직하게 나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은 위험하다. 어쩌면 이상한 사람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 안전한 장소에서는 소리를 지를 수도 있고, 베개를 내리칠 수도 있다. 집채만 한 감정이 나를 엄습할 때 안전한 장소에 있을 상황이 아니라면 그 감정을 발생시킨 상황과 장소를 일단 벗어나라.
 
 
*

  

그림책으로 읽는 감정수업

- 내 감정은 소중하다 -



지은이 : 송귀예


출판사 : 빌리버튼


분야

인문>심리학


규격

153*225


쪽 수 : 288쪽


발행일

2020년 07월 31일


정가 : 15,500원


ISBN

979-11-88545-89-6 (03180)

 

 

 

박신영.jpg

 

 

[박신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871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