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 [기타]

ADVENTURE TIME
글 입력 2019.02.15 23:30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ADVENTURE TIME


여러분들은 애니메이션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무척 좋아합니다.


월트-디즈니-스튜디오-walt-disney-studios.jpg


일반적인 만화‘영화’도 좋아하고 에피소드형 애니메이션 등 만화로 된 영상은 대부분 가리지 않고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중에 여러분들은 각자 ‘최애’ 애니메이션을 꼽을 수 있으신가요? 제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은 ‘디즈니’, ‘픽사’, ‘지브리’ 등 각각의 제작사 마다도 있고 어릴  부터 보고 자랐던 ‘달빛천사’, ‘슈퍼갤즈’, ‘신의 괴도 잔느’를 좋아했습니다.
 
유년기가 지나고 성인이 되면서 성인도 좋아할 법한 애니메이션도 있음을 알게 되면서 유치한 듯하면서도 그렇다고 아이들을 저격해서 만들었다고 하기도 애매한 만화들이 있었습니다. ‘겨울 왕국’, ‘너의 이름은’, ‘목소리의 형태’ 그리고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입니다.


329585.jpg


‘겨울 왕국’은 <프린세스>라는 카테고리의 애니메이션을 많이 만드는 경쟁 대상이 없을 정도의 압도적이고 대표적인 1위 제작사인 ‘디즈니’의 영상으로서 영상미는 물론이거니와 어른들이 보기에도 재미있을 내용 전개나 캐릭터들의 모습들이 관객들을 사로잡았습니다. 어린이들을 겨냥해 만들었던 애니메이션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른들 또한 감동적으로 보았었던 애니메이션 중에 하나입니다.

하지만 겨울 왕국뿐만 아니라 만화나 카툰이나 똑같은 단어이지만 카툰이라고 표현하는 게 더 잘 어울리기도 하는 애니메이션인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 이야기를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FINN & JAKE'S ADVENTURE TIME


AdventureTime.jpg


인간 소년 ‘핀’과 마법의 힘으로 몸의 크기와 모양을 자유자재로 변화할 수 있는 개 ‘제이크’의 모험 이야기입니다. 버블검 공주나 아이스킹과 같은 악당들이 나오면서 마법을 통해 이야기가 진행되는 공주, 악당, 마법, 모험가 등이 공존하는 판타지 세계인 우 랜드(The Land of Ooo)에서 영웅이 되는 것이 꿈인 핀과 제이크가 벌이는 조금은 아니 정말 많이 정신 나간 활약상이 주된 내용입니다.

아이들도 좋아하지만 어른(제가 20대라 제 기준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들도 좋아하는 이유는 아마 아기자기하면서도 귀여운 그림체나 독특하고 신기한 캐릭터성들 때문에 좋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넷플릭스에서는 자막 버전과 더빙 버전 둘 다 지원되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자막 버전을 극히 추천하는 바입니다. 성우들의 광기가 담긴 비명소리 같은 열연들이 캐릭터성에 시너지효과를 일으켜서 사람들이 캐릭터에 빠져들게 만드는 효과가 있는 요소 중에 하나입니다.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을 잘 모르시는 분들은 모르실 수 있지만 카툰네트워크 최고 인기작이면서 간판 애니메이션으로 손꼽혀온 작품이라고 합니다. 지금은 시즌 10까지 나오면서 조금은 수위가 증가하기도 하고 장르가 변경된다든지 막장스러운 내용 전개 부분들이 있어서 시청률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여전히 마니아층들도 아닌 사람들도 이 애니메이션을 미워하지는 않는 것 같아 괜스레 마음이 놓입니다.


40ca590f40a431effb7599446afb834adee4c57a_hq.jpg


어른들을 위한 애니메이션인 것 같기도 하다는 부분들이 여기서 나옵니다. 수위가 높다든지 아이들이 보기에는 너무 난해한 내용도 보인다는 모습들이 가끔씩 보입니다. 그래서 찾아보았더니 TV-PG 등급인 한국 나이로 따지면 12세 이용가 정도라고 합니다. 초기 시즌들이 나왔을 때에는 아기자기한 그림체를 보고 유아용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하기도 했었지만 시즌 3 정도가 되면서 극단적인 표정 변화나 그로테스크한 묘사들이 나오면서 유아용은 아니라는 평들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75b272f504985e7fc0e37b50951c99a3.jpg


그래도 꾸준히 사랑을 받는 이유는 ‘병맛’이 아닐까 싶습니다. 잉여스럽게 비모 게임기로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게임만 하기도 하고 비명소리가 들리면 한달음에 달려나가 공주를 구해주기도 하면서도 어쩌면 내용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 모습들이 이 애니메이션이 매력적인 이유인 것 같습니다.

넷플릭스에서도 쉽게 찾아보실 수 있고 유튜브나 페이스북에서도 짧은 하이라이트 영상처럼 많이 올라와 있으니 관심이 가신다면 여러분들도 한번 보길 추천드립니다.




[이정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217
댓글1
  •  
  • 나옹
    • 제이크 귀여워..
    • 0 0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