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정거장38

모든 시간의 나에게
글 입력 2018.01.12 23: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
나 스스로도 감당할 수 없는,
형태조차 알 수 없는 많은 생각에 숨막힐 때
어떻게든 벗어나려 급하게
글을 쏟아낼 때가 있다.

우연히 깊은 우울에 빠져있었을 때
거의 토하듯이 써내린 글을 꺼내 읽어보았다.
먹먹해졌다. 나 너무 힘들어했었구나,
그때의 나는 무기력 죄책감 외로움,
밝은 구석 하나없는 울타리에 갇혀있었다.


"쉬는 것 조차도 죄인 것 같다.
알아 쉬어도 괜찮다는거. 알아. 안다고.
근데 소용없어. 스스로 되새김질은 한계가 있어.
결국 사라져 버려"

- 12월의 어느 날


13.jpg
 
 
언제부터 멈추는게 죄가 된 걸까

오늘 글에는 한가지 질문을 남겨본다.
나만이 답을 내릴 수 있는 이 질문에,
그 누구도 답을 말할 수 없는
내 어두운 내면의 질문에게.


14.jpg
  

그리고 그 글 다음에 쓰여 있던 단 한문장의 글.


"조금 더 꿈꾸고 싶어요"


과거의 나에게 말해주고 싶다.
지금도 꿈꾸고 있다고.
그리고 앞으로의 나에게 묻고 싶다.
조금 더 꿈꾸고 있냐고

이 내면의 감정을 잇는 생각의 고리는
언젠가 또 내게 다가올 것이리라
스쳐가듯 마음 한구석에 담아본다.


-희예-




[오예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9548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