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사라지고 싶지만 - 사라질 거야 @안세정, 조현상

바람과 별이 들려주는 그림책2
글 입력 2017.08.25 05: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사라지고 싶지만"

사라질 거야
- 바람과 별이 들려주는 그림책2 -


사라질 거야 앞표지.jpg
 




1.jpg
 
 
아이들이 읽기 딱 좋은 일러스트. 부리부리하면서도 눈물이 뚝 떨어질 것 같은 커다란 눈망울이 우리를 지켜본다. 20년만에 이런 아동을 위한 책을 내 의지로 읽어 본 것 같다. 20년 전의 내가 이 책을 읽었다면 어땠을까? 는 마음으로 읽게 되었다.


2.jpg
 
3.jpg
 


오늘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묵묵히 해내고 있는 세상 모든 친구들에게...


되게 위로가 되는 문장이다. 큰 아이가 입버릇 처럼 늘 하던 불평을 책으로 엮는 어머니가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더 특별하고 값진 책이지 않을까. 아이는 커서 이 책을 다시 본다면 옛 생각이 나면서 얼마나 즐거울까? 먼 미래에 아이의 이야기를 엮어서 이런 책을, 혹은 그림을 그려 웹툰을 그리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


4.jpg
 
5.jpg
 
6.jpg
 
 
아침에 일어나 학교에 가야 할 때, 먹기 싫은 반찬을 먹어야 할 때, 친구들이 나를 놀릴 때, 받아쓰기 시험을 볼 때, 선생님한테 혼날 때, 학원에서 공부하고 연습해야 할 때, 자기 싫은데 억지로 자야 할 때, 엄마아빠가 싸울 때. 어렸을 적에 정말 싫어하는 것들이 다 모여있는 것 같다. 모든 역시 아이들은 다 똑같구나. 어른이 된 지금도 시험기간일 때, 인간관계의 문제가 생길 때, 원치 않는 일을 하곤 할 때면 사라지고 싶은 것은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내가 진짜 사라진다면 '아빠랑 엄마가 나를 찾을 것'이라며 표지의 일러스트가 다시 한 번 등장한다. 뭉클한 문장이기도 한다. 누구라도 정말 싫은 것들이 많더라도, 그래서 사라지고 싶더라도 가족이 나를 찾는다는 생각을 하면 쉽사리 그런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이다.


7.jpg
 

"난 절대 사라지지 않을거야!" 라며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마지막은 이러한 생각까지 닿음으로서 이 아이가 한 층 더 성장함을 보여주는 것은 아닐까. 앞으로의 하루하루가 늘 평탄하지 만은 않겠지만 이 아이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내용적인 면은 이 정도가 끝이다. 애초에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이자 동화책이니 몇 장 되지 않으니 말이다. 잘 간직했다가 조카가 생기면 주려고 한다. 큼직큼직한 눈과 입을 가진, 강렬한 색채의 이 책의 일러스트가 아이들의 눈 높이에서도 좋을 것 같아 보인다.



장혜린.jpg
 

[장혜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4300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7.27,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