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엄마 눈엔 아직도 어린 아기

글 입력 2016.08.25 21: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캡처.PNG

 
photo by. 혜진


맏이기도하고, 막내딸이기도 한 나는
부모님품에서 나와 혼자 생활한지 5년차가 되었다.

혼자 사는 것 힘들다고 찡찡거리면
걱정이 많으신 엄마한테 더 짐이 될까봐
일부러 딸 잘 살고 있다고,
밥도 잘 챙겨먹고 있다고 괜찮은 척해봤지만

"누구 배로 낳은 자식인데
니 목소리만 들어도 다 안다.
내려온나."

라는 수화기넘어로 들리는 엄마의 목소리에
와르르 무너져 수화기를 붙잡고 엉엉 울어버렸다.

부랴부랴 새벽에 집에 내려갈 짐을 싸고
20살이 넘은 큰 딸이지만
엄마 품에 안겨 잠이 들어본다.




[강혜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2794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