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영상과 물질-1970년대 일본의 판화 [경기도 미술관]

글 입력 2016.02.29 15: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영상과 물질-1970년대 일본의 판화


2016012501a.jpg
 




영상과 물질-1970년대 일본의 판화


일자 : 2016.2.2(화) – 4.3(일)

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 마감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장소 : 경기도 미술관

티켓가격 : 성인 4,000원 / 초·중·고생,군인 2,000원
4~7세 미취학아동 1,000원(단체할인불가)
4세미만 유아,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국가유공자와 그 배우자,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인솔교사 1인 무료
* 경기도민 25% 할인, 20인 이상 단체 50% 할인(중복할인 불가)

주최 :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미술관,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




문의 : 031.481.7000





<상세정보>

<영상과 물질-1970년대 일본의 판화>전은 경기도미술관이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전시로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1970년대 일본의 현대판화를 집중 조명합니다. 판화는 판(版)을 이용하여 찍어내는 독특한 조형예술로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다양한 방식의 실험을 보여줍니다. 우키요에(浮世繪)로 널리 알려져 있던 일본의 판화는 현대에 이르며 새로운 실험을 선보입니다. 독자적인 예술장르로서 자리매김한 이후 창작예술로서 일본의 판화는 국제무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일본에서는 1957년 도쿄국제판화 비엔날레가 기획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세계의 현대미술 동향과 교류하던 일본의 판화는 1970년대에 전성기를 맞이하였고 그 기법과 주제 면에서 새로운 경향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전시는 ‘영상 표현의 시대’라는 주제로 대중매체를 통해 넘쳐나는 영상의 시대를 반영했던 작품들을 담고 있으며, ‘물질 주체의 상’이라는 주제로 물질의 세계를 지향하는 예술 흐름 속에서 표현되었던 판화를 선보입니다. 특히 이번에는 일본 특유의 판화인 우키요에의 복각화(復刻畫)도 함께 전시하오니, 전통과 현대의 일본 판화를 아울러 관람하시며 일본현대판화에 담긴 실험의 정신과 자취를 감상하시기를 바랍니다. 


참여 작가

가노 미츠오, 가와구치 타츠오, 기무라 코스케, 기무라 히데키, 노다 테츠야, 다카마츠 지로, 마츠모토 아키라, 사이토 사토시,에노쿠라 코지, 요시다 카츠로, 이다 쇼이치, 이우환, 이치하라 아리노리, 하기와라 사쿠미


01.jpg

노다 테츠야, 일기;1968년8월22일, 1968, 실크스크린, 목판, 82×82cm
野田哲也 노다 테츠야 NODA Tetsuya 
Tetsuya Noda, Diary; Aug. 22nd ’68, 1968, silkscreen, woodblock, 82×82cm 

노다 테츠야는 자신의 일상적인 삶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가족이나 지인, 아이들의 성장과정, 그리고 주변 풍경 등을 포착하여 거의 40년 가까이 평범한 일상을 기록하는 <일기>시리즈를 제작하였습니다. 1968년부터 목판화와 실크스크린을 병용하여 시작한 이 시리즈는 그 해 개최된 제 6회 도쿄국제판화비엔날레에서 국제대상을 수상했으며 1970년대에 실크스크린 판화가 더 활발히 등장하는 데에 의미 있는 족적을 남겼습니다. 이후 그는 세계 각국의 비엔날레에서 수상했으며 꾸준히 촬영한 일상에 관한 사진을 사용한 일기 작품을 제작했습니다. 그의 작품에는 일반적인 가족의 초상화와 달리 각 사람의 머리, 심지어 화분 위에 이름과 생년월일에 대한 정보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조형적인 터치나 내러티브를 드러내기보다 각각의 존재를 동등한 사물로서 나열시키며 사진영상을 화면에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그는 화려하고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담담한 일상의 모습 자체가 미술이 되는 것을 보여줍니다. 

 
02-e1455494452781.jpg

기무라 코스케, 현재위치− 존재A, 1971, 실크스크린, 석판화, 73×104cm
木村光佑 기무라 코스케 KIMURA Kosuke 
Kosuke Kimura, Present Situation – Existence- A, 1971, silkscreen, lithograph, 73×104cm 

대학에서 일본화를 전공한 뒤 광고대리점에 근무한 기무라 코스케는 1960년대 말부터 잡지 등에 게재된 다양한 종류의 사진영상을 모아 앗상블라주(여러 사물들을 한데 모아 표현하는 기법) 판화 작품을 제작했습니다. 그는 1970년대에 국내외의 비엔날레에 출품하여 다수 수상했고 개인전을 통해 활발히 활동했으며 조각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화면 안에 반복된 이미지와 단편 시각정보들의 조합은 영상과 정보의 홍수와도 같은 현대사회의 풍경을 보여줍니다. 
 
03.jpg

마츠모토 아키라, 풍경으로부터2-1, 1974, 실크스크린, 81×56cm
松本旻 마츠모토 아키라 MATSUMOTO Akira 
Akira Matsumoto, Landscape 2-1, 1974, silkscreen, 81×56cm 

1950년대에 마츠모토 아키라는 분업형태로 제작되는 우키요에 판화의 스리시(摺師, 목판의 인쇄를 담당하는 직인)로 활동하였습니다. 그러다가 자신만의 판화 작품을 제작하면서 판화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1960년대 후반부터 신문 지면에 판화로 표현하는 팝아트풍의 작품을 제작하였던 그는 1970년대에 풍경이나 사진을 망점으로 변환하는 작업을 해나갔으며, 국내외 비엔날레에 수상한 바 있습니다. 그의 작품은 인쇄된, 혹은 브라운 관을 통해 보는 영상의 망점과 구조를 연상시키며 영상의 시대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나유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6.22,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