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시간의 자취

글 입력 2014.11.26 13: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달력-시간의-자취.jpg


전시소개

실학박물관(관장 김시업)과 국립민속박물관(관정 천진기)은‘달력, 시간의 자취’특별전을 2014년 11월 21일부터 2015년 2월 28일까지 개최한다.

<달력, 시간의 자취>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생활필수품인 ‘달력’이 인간의 삶 속에서 어떻게 변화되어 갔는지를 살펴보는 자리로 마련된다.

일상생활에 쓰이는 필수품이기도 한 달력은 조선시대에는 최고의 과학문화가 담긴 천문과학서였다. 이번 전시에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달력인 경진년 대통력(보물 1319호)과 서애 류성룡(1542~1607) 선생이 사용했던 대통력(보물 160호)을 비롯하여 음양력이 교체되던 대한제국기의 명시력(明時曆) 등 귀중한 달력과 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전통사회에서 달력은 하늘의 시간을 백성들에게 알려주어 일상생활과 생산 활동에 쓰일 수 있게 하는 것이지만, 한편으로는 국가의 임무이자 정치적 권력의 표상이었다. 또한 절기와 의례, 길흉일 등을 살펴 볼 수 있는 생활의 지침서로서 전통시대인의 시간관념, 생산활동과 세시풍속 등을 살펴 볼 수 있는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인간은 우주라는 광대한 공간과 유구한 시간 속에서 살고 있다. 자연의 시간은 일정하게 흐르지만, 우리 조상들은 이 속에서 시간의 법칙과 의미를 변화시켜 나갔다. 이번 전시가 현대인들에게 시간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특히, 전시회가 개최되는 남양주 조안 지역은 다산 정약용의 둘째 아들인 정학유 선생이 「농가월령가 (農家月令歌)」를 펴낸 유서 깊은 장소로 금번 전시가 지역의 중요 브랜드인 슬로시티 정신과 어우러져 지역 사회의 문화향유를 증진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기간 2014.11.21(금) ~ 2015.02.28(토)

장소 실학박물관 기획전시실


[이예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