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소개] 광고인 박웅현의 "책은 도끼다" 추천도서

글 입력 2014.11.02 23: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9.PNG


책은 도끼다

-광고인 박웅현
_출판사 북하우스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 박웅현의 'slow slow deep deep slow' 독서법

치열한 아이디어의 전쟁터인 광고계에서 독자적인 자신만의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광고인 박웅현. '진심이 짓는다', '생활의 중심' 등 인상적인 광고 카피문구는 어디에서 시작될까? 그는 이에 대한 대답으로 전작 [인문학으로 광고하다]에서도 인문학과 독서를 첫 손에 꼽아왔다. 읽은 책들이 모두 삶을 일깨우는 도끼였다는 저자의 독서법을 깊게 담은 책 [책은 도끼다: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는 이제는 그 울림을 공유하는 누군가의 '도끼'다.


[인문학으로 광고하다]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
자신만의 독법으로 창의력과 감성을 깨운 책들을 소개한다.


오랜 시간 참신하고 인문학적 감성이 느껴지는 광고를 만들어 주목받은 저자에게 울림을 준 '책' 이야기를 담았다. 저자는 아이디어의 밑바탕이 되어준 책들을 감동을 준 문장에 줄을 치고 옮겨 적는 자신만의 독법으로 흥미롭게 설명하고 있다. 고은의 [순간의 꽃],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니코스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프리초프 카프라 [현대물리학과 동양사상] 등 시집에서부터 인문과학 서적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들은 저자가 가지고 있는 독서의 스펙트럼을 잘 보여준다. 실제로 [책 들여다보기]라는 주제로 이루어진 저자의 강독회를 책으로 정리해 옮겼다. 학생들과 함께 텍스트의 감동을 하나하나 짚으며 풀어간 강독회의 현장감도 생생히 담겨 있다.

"책은 얼어붙은 감수성을 깨는 도끼가 돼야 한다"
박웅현의 독법: 깊이 읽기의 즐거움


저자는 많이 읽는 것보다 깊이 있게 읽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우리의 사고와 태도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책읽기를 하라는 것.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깊이 있게 들여다봄으로써 '보는 눈'을 가지게 되고 사고의 확장을 이룰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렇게 사고와 태도에 변화를 불러일으키는 책이 좋은 책이며, 내면에 얼어붙은 감성을 부수는 도끼와 같은 책이라고 설명한다. 이러한 책읽기를 통해 무엇보다 저자의 삶이 풍요로워졌음을 증명하며 우리에게도 깊이 읽기를 권한다. 저자의 안내를 따라 읽는 책들은 일상에 젖어 무딘 우리의 감각을 일깨우는 도끼가 될 것이다.




참고: 인터파크 도서 클릭!



[김하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