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브론테의 피가 시키는 대로, 글쓰기에 미친 인간들 - 뮤지컬 브론테

브론테의 이름으로 이미 충분했던 그들의 삶
글 입력 2024.04.02 04: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0206_브론테_메인포스터.jpg

 

 

 

우리의 글이 우리에게 자유를 선물해줄거야


 

여성이 글을 쓰는 것이 허용되지 않던 빅토리아 시대.

 

영국 요크셔의 작은 마을, 한 목사관에 글로써 자유를 찾던 세 자매가 있었다.


찾는 사람도 거의 없는 곳에서 가난하게 살아갔지만, 이러한 환경은 샬럿, 에밀리, 앤 세 자매가 자유롭게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글을 쓸 수 있는 울타리가 되어 주었다. 그들은 답답한 현실 속에서 글을 통해 숨쉴 틈을 찾았고, 작가의 꿈을 꾸며 그들만의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서로를 무한히 지지하고 응원하며 함께 글을 쓰고 자유를 찾던 세 자매는 어느 날 날아온 한 통의 이상한 편지를 기점으로 흔들리기 시작한다. 샬럿을 비난하고 에밀리와 앤을 응원하는 내용의 편지에 에밀리는 여태껏 찾아 헤매던 확신을 얻고, 샬럿은 불쾌함을 감추지 못하며 더욱더 글쓰기에 골몰한다.


그러나 에밀리가 ‘확신’을 얻어 쓴 작품은 샬럿에게는 너무도 급진적이고 심오하게 느껴졌고, 에밀리는 자신의 작품 세계를 인정해주지 않고 글 속의 세계를 통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샬럿을 이해할 수 없었다. 이렇게 글에 대한 이상이, 서로의 세계가 충돌하면서 더 이상 이들은 글에 대한 비판이 아닌 서로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고, 결국 브론테 자매는 찢겨진 페이지처럼 이별을 맞게 된다.


샬럿은 자매들을 떠나 소설 <제인 에어>로 큰 성공을 거두지만, 자신의 작품세계를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대중들에 염증을 느낀다. 에밀리의 <폭풍의 언덕>은 편지 속 응원과는 달리 우울하고 기괴한 이야기라며 비난 받고, 에밀리와 앤은 병마와 가난 속에서 짧은 생을 마감한다.


자신이 집을 떠나 작가로서의 성공을 이뤄내는 동안 세상을 떠나 버린 자매들에 큰 죄책감을 느끼며 슬픔에 잠겨 살던 샬럿은 시간이 흘러 깨닫는다. 오래 전 자매들에게 발신인을 알 수 없는 이상한 편지를 보낸 것은 바로 자기 자신이었음을.

 

 

0206_브론테_컨셉포스터.jpg

 

 

이미 늦어버렸지만, 자신의 오만함을 뉘우친 샬럿은 동생들에 대한 그리움과 이들을 더욱 열렬히 응원해주지 못한 후회를 담아 편지를 쓴다. 계속해서 써내려간다. 그리고 그 간절함이 기적을 만들어 먼 과거까지 가 닿았던 것이다.


결국 시공을 넘어 에밀리와 앤에게 다른 누구도 해줄 수 없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 그리고 확신을 준 것은 미래의 샬럿이었다. 브론테 세 자매는 서로 갈라져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언제나 서로의 가장 열정적인 지지자이자, 동료이자, 가족이었다.

 

“때론 모질고 슬프기만 한 삶이었으나, 우린 우리의 이름으로 내내 치열했고 존재했으므로 이미 충분했다.”


세월을 돌고 돌아 다시 만나게 된 브론테 자매들은 계속해서 그들만의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시대와 역사에게서 주어진 운명이 아닌, 작가로서 스스로의 삶을 선택하고 글을 쓰며 진정 자유로웠던 그들.

 

모질고 힘겹기도 했던 브론테 그들의 삶은, ‘브론테의 피가 시키는 대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써내려가며 ‘브론테’의 이름으로 내내 치열했고, 존재했다.


그러므로 그들의 삶은, 이미 충분했다.

 

“요크셔, 히스꽃이 만발한 광활한 벌판… 폭풍이 부는 날씨, 그 곳에 한 여자가 있었다.”

 

 

 

이소영.jpg

 

 

[이소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7.21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