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수림뉴웨이브 2024 - 獨波(독파)

글 입력 2024.02.12 20: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NW24 Poster_A2.jpg

 

 

홀로(獨) 자신만의 흐름(波)을 만들어 가고 있는

예술가 20인의 음악과 이야기


한국음악의 지금을 만나는 우리음악 축제

 

 

20명의 예술가와 함께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 우리음악축제 '수림뉴웨이브 2024'가 2월부터 10월까지 김희수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수림문화재단은 축제 개최 소식과 함께 '수림뉴웨이브 2024가 주목한 아티스트' 1차 10명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지난해까지 5인의 아티스트와 5일간 진행된 뉴웨이브는 2024년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10명씩 매주 목요일마다 총 20명의 예술가를 주인공으로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김희수아트센터 내의 공연장인 'SPACE1'과 전시 공간인 '아트갤러리', 야외공간인 '옥상정원' 등 다양한 공간에서 진행된다.

 

축제의 주제어는 '독파(獨波)'이다.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하며, 홀로(獨) 자신만의 물결(波)로 '독파'해 나가는 스무 명의 예술가를 추천위원단과 수림문화재단이 고심하여 '수림뉴웨이브가 주목한 아티스트'로 선정했다. 전통음악계에서 튼튼한 '허리'가 되어 주고 있는 중견연주자 20인의 음악과 이야기를 소개하겠다는 취지이다. 신진 예술가 발굴을 위한 사업에 집중되고 있는 전통음악계의 경향과 다른 행보이다.

 

공개된 라인업에는 지난해 국립극장의 여우락 페스티벌의 음악감독을 맡았던 황민왕, 전방위적 예술활동으로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 오늘의 젊은예술가상을 수상한 김준영, 해금의 파격적인 음색을 보여주며 2013년 수림뉴웨이브상을 수상했던 김주리밴드의 리더 김주리을 비롯해 일본과 북한, 한국을 거쳐 가야금을 공부한 재일교포 3세 연주가 '박순아' 등 전통음악계 대표적인 중견연주자들이 포진되었다.

 

먼저 공개된 1차 라인업 10명은 전통음악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술가로 ▲김동근(퉁소, 대금, 소금), 김준영(거문고), 안정아(정가), 유홍(대금), 황민왕(타악), 공미연(민요), 박순아(가야금), 김슬지(아쟁), 오초롱(피리), 김주리(해금)이다. 2차 라인업은 하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관객들이 1명의 음악가를 고스란히 이해할 수 있도록 음악과 수다가 함께 하는 토크콘서트로 진행된다. 수림문화재단의 직원과 예술가 선정에 참여한 추천위원이 진행자로 나선다. 국악이 익숙하지 않은 경영지원부 직원부터 재단 창립부터 함께 한 직원까지 전문 진행자가 아닌, 다양한 배경과 역량을 가진 직원들이 '관객을 대표하는' 역할로 관객의 이해를 돕겠다는 취지이다.


국악기의 자연적 소리를 살리기 위해 마이크와 스피커를 사용하지 않고 자연음향으로 진행된다.


상 하반기 10회의 공연이 종료된 다음 목요일에는 공연에 함께한 예술가, 추진위원단을 비롯해 관객, 재단 직원이 함께하는 네트워킹이 함께 진행된다.


2월 29일부터 3월 14일까지는 김희수아트센터 아트갤러리에서 수림뉴웨이브가 걸어온 길을 소개하는 '아카이브 룸'도 함께 진행된다.


'수림뉴웨이브 2024 - 獨波(독파)'는 네이버예약에서 무료로 예약이 가능하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2.25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