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서울'을 주제로 한 미디어 아트 전시 - 2021 딜라이트 서울

글 입력 2021.03.03 00: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곧 서울을 떠나게 된다. 잠시 해외 생활을 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출국 전 마지막으로 서울에서 보는 전시회가 ‘2021 딜라이트 서울’이었다. ‘딜라이트 서울’은 한국의 이야기들로 이루어진 미디어 전시이다. 잠시 나와 멀어지게 될 서울이라는 도시를 전시에서 어떻게 표현해냈을지 궁금했다.


전시의 시작은 안개가 은은한 회랑을 지나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는 서울의 역동성으로 진입하기 위한 첫 단계이다. 역동성. 서울을 잘 표현하는 단어라고 생각한다.

 

내가 보는 서울은 아주 생기 넘치지는 않지만 적어도 역동적인 기운을 가진 도시이다. 지방에 살던 학창시절 서울에 잠시 다녀갈 때도, 대학교에 와서 서울 생활을 하게 되었을 때도, 외국의 다른 큰 도시를 다녀왔을 때도 느꼈다.

 

서울에는 서울만의 역동성이 있다는 것을.



[크기변환]KakaoTalk_20210303_005248153.jpg

 

 

‘환영’이라는 제목의 전시실은 청사초롱이 가득한 공간이었다.

 

빼곡하게 채워진 청사초롱은 분주한 서울의 모습을 표현하는 것 같다. 청사초롱은 한 가지 색깔로 유지되지 않고 다채로운 색깔로 변화한다. 단조로운 일상의 모습처럼 보이지만 사실 다양한 사건과 사람들을 품은 도시의 모습과 비슷해보였다.


개인적으로 다양한 조명의 색깔 중 가장 서울의 이미지와 잘 매치된다고 느낀 색은 흰색이었다. 이 빛은 회색처럼 보이기도 한다. 마냥 칙칙하지만은 않으면서 도시의 느낌을 주는 회색으로 보였다. 반면에 초록색으로 물든 청사초롱은 서울의 이미지와 거리가 먼 느낌이라 아쉽다는 생각도 들었다.

 

아무래도 서울에 자연적인 공간들이 많지는 않기 때문인 듯하다. 서울이 더 다채로운 이미지를 갖추게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크기변환]KakaoTalk_20210303_005248153_01.jpg


 

미디어 아트로 설화의 내용을 그려낸 전시실도 있었다. '토끼전'을 사면의 화면에 애니메이션처럼 만든 작품이었다. 전시실에 들어오자 마치 설화 속 바다에 온 것 같았다.

 

고등학생 때부터 미디어 아트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런 영상 기술로 한국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한 콘텐츠는 우리가 익숙한 이야기를 다시 볼 수 있도록 할 것이고, 아이들의 상상력에도 좋을 듯하다.



[크기변환]KakaoTalk_20210303_005248153_02.jpg


 

전시장 곳곳에는 체험형 콘텐츠들이 있었다.

 

자신의 바코드를 읽히면 나의 수호신과 운세를 볼 수 있는 장소도 있었고, 중간중간에 십이지신으로 이루어진 코드가 있어 전시회 전용 어플로 인식할 수 있게 되어 있기도 했다. 그리고 사진을 찍고 꾸밀 수 있는 공간들이 있었는데 그 사진들은 기념품샵에서 실물로 뽑을 수 있기도 하다.


어떤 전시실에서는 관람객들이 찍은 사진이 전시 되기도 했다. 한 번 사진을 찍어보았는데 전시장의 화면 장치 하나에 크게 띄워진 나의 얼굴을 보는 게 신기하고 재미 있기도 했다. 관객들의 참여로 전시실을 구성하는 것은 꽤 참신한 아이디어였다고 생각한다. 서울이라는 한 도시를 표현하려는 전시다운 아이디어이기도 했다.


하지만 전시회 전체를 통해서 전달하고자 하는 명확한 메세지나 이미지는 잘 느껴지지 않았던 점이 아쉬웠다. 서울을 주제로 한 다양한 미디어 작품들과 체험 요소들이 있어서 지인들과의 추억을 사진으로 남기기엔 좋을 것 같았지만, 작품 하나하나에서 서울을 표현해내는 힘은 조금 부족했다는 생각이 드는 전시였다.

 

 

[크기변환]딜라이트서울_포스터_세로형-01.jpg

 

 

서울을 테마로 한 실감형 미디어 아트 전시 <2021 딜라이트 서울(2021 Delight Seoul)>을 6월 30일까지 인사 센트럴 뮤지엄에서 만날 수 있다.
 
음악, 영화, OTT 콘텐츠 등 미디어의 발달과 문화의 무경계성으로 한국의 문화는 세계적으로 급부상 중이다. 이와 더불어 디자이너, 아티스트, 미디어 기업도 전 세계를 무대로 많은 전시와 최고의 미디어 기술을 선보였다. 이에 디자인실버피쉬는 해외에서 인정받은 미디어 전시 기획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서울의 다이내믹한 변화를 주제로 삼아 실감형 콘텐츠로 제시한다.
 
'실감형 미디어'는 오감을 자극하여 생생한 경험을 제공하는 미디어로 가상현실, 증강현실, 홀로그램 등의 기법이 활용된다. 이번 전시는 순수한 한국의 미디어 전시로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중인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가 참여해 서울의 문화와 일상이 담긴 이미지들을 여러 가지 미디어를 활용해 공감각적으로 재구성했다.
 
서울의 잠재력을 품은 서울의 모습을 시작으로 전통힙을 느낄 수 있는 환영, 한국인의 소울을 응집한 한글과 우리의 일상이 가진 힘을 다시금 느낄 수 있는 거리, 은유 등 총 11개 테마로 구성되어 있다.
 
친숙함을 낯설게 재구성한 공간에서 익숙함 속의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테마별로 바코드를 통한 비대면 인터랙티브 체험을 통해 청각, 미각, 공감각을 자극하고 과거와 미래를 넘나드는 경험으로 인문학적 상상력을 실현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디자인실버피쉬 홍경태 대표는 "우리에게는 너무 익숙한 공간이라서 특별함을 몰랐던 서울을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가 가진 것들의 내면의 힘을 다시 한번 발견하고 코로나19로 인해 고단한 마음에 힘을 얻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2021 딜라이트 서울
- 2021 Delight Seoul -


일자 : 2020.12.18 ~ 2021.06.30

시간
10:00 ~ 20:00
(입장마감 19:00)

*
휴관일 없음

장소
안녕인사동 B1 인사센트럴뮤지엄

티켓가격
성인 18,000원
청소년 15,000원
어린이 12,000원
 
주최/기획
㈜디자인실버피쉬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송진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1910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6.23,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