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쇼팽, 블루노트

글 입력 2023.11.27 20: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2023 편지콘서트_쇼팽 블루노트_포스터.jpg

 

 

소극장 드라마 콘서트


쇼팽, 조르주 상드

그리고 한 대의 피아노와 함께하는

겨울밤의 정취

 

 

12월 14일부터 31일까지 홍대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되는 <산울림 편지콘서트 - 쇼팽, 블루노트>.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산울림 편지콘서트>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공연예술의 성지 ‘산울림’의 겨울 대표 레퍼토리 공연으로 불멸의 음악가들의 삶과 음악을 클래식 라이브 연주와 드라마를 통해 재조명하는 취지로 기획되었다.

 

2013년 <베토벤의 삶과 음악이야기>로 시작하여 슈만, 슈베르트, 모차르트, 브람스, 차이코프스키, 드보르작 등 음악가들의 내면과 작품 세계를 수준 높은 연주와 ‘편지’를 활용한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왔다. 연극 외에도 성악과 발레 등이 추가되며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렇듯 ‘산울림 편지콘서트’는 다양한 예술 장르의 융합을 통해 관객들이 쉽고 자연스럽게 예술가의 삶과 음악을 이해하고 몰입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점에서 폭넓은 관객층의 사랑을 받고 있다.

 

2023년의 편지콘서트 <쇼팽, 블루노트>는 다시 피아노로 돌아가 ‘피아노의 시인’ 쇼팽의 삶과 음악의 정수를 담아내고자 한다. 작품은 쇼팽의 연인이었던 작가 ‘조르주 상드’의 회상으로 진행된다.

 

쇼팽은 천재적인 음악적 재능으로 ‘새로운 모차르트의 탄생’이라 불렸지만, 불안한 조국 폴란드의 정세와 자신의 음악적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인해 더 넓은 세상, 파리로 떠난다. 멘델스존, 리스트 등 동년배의 피아니스트들이 활동하고 있던 새로운 음악의 중심지에서 쇼팽은 당시 사교계의 스타이던 도발적이고 자유로운 소설가, 조르주 상드와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게 된다.

 

쇼팽과 조르주 상드의 이야기와 함께 대중들에게도 익숙한 ‘Prelude in D flat Major Op.28, No.15’, ‘Etude in c minor Op.10 No.12’, ‘Nocturnes, Op.9 No.2 in E flat Major’ 등 쇼팽의 피아노곡 9곡이 피아노 라이브로 연주된다. 두 명의 배우와 한 대의 피아노가 전하는 아름다운 선율과 정서적 울림은 아늑한 소극장의 공간을 가득 채우며 겨울밤의 정취를 더할 예정이다.

 

작품을 구성하고 연출한 임수현 연출가는 “쇼팽의 조국인 폴란드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 아버지의 나라 프랑스에서 보낸 음악적 전성기, 조르주 상드와의 운명적 사랑을 통해 쇼팽의 음악 내면에 담긴 영혼과 정서들을 전하려 한다”며, “우리가 사랑하는 피아노, 우리에게 익숙한 쇼팽의 음악이 주는 감동을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쇼팽 역은 배우 류영빈, 조르주 상드 역은 배우 이다해가 맡고, 피아노 연주자로는 Piotr Kupka(쿠프카 피오트르)와 Shunji Hirota(히로타 슌지)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2.25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