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썬더버드

글 입력 2022.08.25 12: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썬더버드
-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2관왕 -

 

 

썬더버드_메인 포스터.jpg


 

돈뭉치가 든 자동차 썬더버드를 찾아라

 



 

 

<시놉시스>

 
 

돈이 미치게 필요한 태균

돈이 든 자동차를 잃어버린 태민

돈은 중요하지 않은 미영

 

전당포에 저당 잡힌 '썬더버드' 속 돈뭉치를 찾아야 하는 세 사람. 차만 찾으면 모든 게 해결될 것 같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건들이 터지며 상황이 점점 꼬이기만 하는데…

 

숨 쉴 틈없이 몰아치는 스타일리쉬 현실 느와르가 온다.

 
 



<기획 노트>
 
 

17.jpg


 

<썬더버드>는 전당포에 저당 잡힌 자동차 '썬더버드' 속 돈뭉치를 찾아야 하는 태균, 태민, 미영의 지독하게 꼬여버린 하룻밤을 그린 스타일리쉬 현실 느와르.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이재원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지난 7월 개최한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에서 서현우 배우가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을 수상했고,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까지 2관왕을 차지하며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작품으로 배우 서현우, 이명로, 이설의 신선한 만남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썬더버드>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배우로서 생애 첫 배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은 서현우는 강원도 정선 사북에서 택시 운전을 하는 '태균' 역을 맡아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다. 돈이 미치게 필요한 '태균' 캐릭터는 동생 '태민'에게 빌려준 돈을 돌려받아 자신의 빚을 갚기 위해 '태민'이 전당포에 저당 잡힌 자동차 '썬더버드'를 함께 찾는 인물이다.

 

서현우는 돈뭉치가 든 '썬더버드'를 찾는 과정에서 돈을 향한 인간의 절박한 욕망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에게 씁쓸한 공감을 자아낸다. 특히 <헤어질 결심>에서 '사철성' 역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후 그의 연기를 기다려온 관객들이 많은 가운데 <썬더버드>로 스크린에 컴백해 그 기대감은 더욱 높다.

 

또한, 서현우의 동생 '태민' 역에는 신예 이명로가 맡았다. <썬더버드>를 통해 첫 스크린에 데뷔한 이명로는 매력적인 마스크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돈을 잃어버린 자 '태민'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무한한 가능성을 증명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카지노 딜러 출신인 '태민'의 여자친구 '미영' 역은 독특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이설이 맡아 열연했다. 이설은 돈은 중요하지 않은 자 '미영' 역을 맡아 특유의 신비로운 매력과 섬세한 열연으로 <썬더버드>를 통해 팔색조 매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돈뭉치가 든 자동차 '썬더버드'를 찾으며 지독하게 꼬여버린 미친 하룻밤을 담은 올해 가장 스타일리쉬한 현실 느와르 <썬더버드>는 9월 21일 개봉한다.

 

 


 
 

'썬더버드' 1차 예고편
 




썬더버드
-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2관왕 -
 
 
감독
이재원
 
출연
서현우, 이명로, 이설
 
장르
드라마
 
제공
영화진흥위원회
 
제작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배급
㈜트리플픽쳐스
 
개봉
2022년 09월 21일
 
등급: 15세 관람가
 
상영시간: 96분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6.22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