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4) 짓다 [전통예술,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글 입력 2019.12.06 20: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이서윤X신승렬
'짓다'
- 2019 남산컨템포러리 / 전통, 길을 묻다 -


[크기변환]짓다_rgb.jpg




민중의 염원을 담은
승무와 윤장대의 콜라보






<공연 소개>



한복 디자이너 이서윤과 무대 미술가 신승렬이 만났다. 이서윤은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옥탑방 왕세자>, <별에서 온 그대>와 같은 굵직한 작품에서 개성적인 스타일을 선보인 바 있다. 이뿐 아니라 한국 전통무용수로서 2017 KBS 국악대상 무용상을 수상하기도 했고,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제 제15호 이매방제 승무 이수자로 전통춤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신승렬은 <짜지엔미엔>, <고비도시> 등에서 그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냈다. 공간과 시간을 재료 삼아 시대 정신을 구현하고 텍스트를 해석하는 무대미술가로서, 공간 개념의 틀을 깨고 무한히 확장하는 데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이들이 공동창작한 '짓다'는 말 그대로 '지어내는' 공연이다. 밥을 짓고, 옷을 짓고, 글을 짓듯이 무대를 짓는 이들이 만나 전통을 세련되게 재해석했다. 이들이 짓는 것은 '겉'보다는 '안'이다. 화려한 겉면보다 옹골찬 속을 만드는 과정을 구조화하고 시각화 한다.

 

 

민중의 염원을 담는 두 가지 방법,

승무와 윤장대

 

 

이들의 공통분모인 '전통, 한복, 춤, 무대미술'이 '승무'와 '윤장대'로 표현되었다. 승무는 전통 무용의 핵심을 아우른 춤의 기본으로, 승복을 입고 추기 때문에 종교적 색채가 강한 춤이라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시대에 따라 민속무용으로, 기방무용으로 변모하면서 승무가 가진 특성도 풍부해졌다.

 

윤장대는 고려 초 만들어진 불교 경전을 보관하는 회전식 경장이다. 내부에 불경을 넣고 손잡이를 돌리면서 복을 기원하는 장치로, 어려운 경전을 읽기 힘든 민중들이 조금 더 쉽게 공덕을 쌓을 수 있도록 만든 장치이다.

 

'짓다'는 승무의 움직임과 윤장대의 '돌리는' 행위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이로써 승무의 정신과 미학에, 윤장대에 쌓인 과거의 시간을 더해 오늘날의 시간으로 시각화 한다. 자신만의 호흡으로 추는 춤인 승무, 자신만의 속도로 읽은 윤장대를 통해 나만의 호흡과 속도로 나를 돌아보는 시간. 파도처럼 휩쓸리는 세상의 시간 틈에서 한 줄기의 여운을 '짓다'.






<기획 노트>


 
경계를 넘나들며 공감각적 확장을 시도하는 사운드 아티스트 조은희, 그리고 다양한 공연 예술 장르를 넘나들며 드라마터그의 영역을 확장하는 전강희. 이들은 '짓다'의 창작 과정에서 이서윤과 신승렬, 그리고 승무와 윤장대의 연결고리를 창작한다. 전문성과 유연함을 두루 갖춘 창작진들은 특정 장르에만 국한되지 않은 새로운 창작물을 지어낸다.
 
아울러 이서윤의 춤과 인생의 스승, 그리고 '춤추는 스님'으로 알려진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5호 승무 예능보유자 법우스님이 직접 출연하여 염불과 춤으로 무대를 채운다. 장르나 종교의 경계를 허물면서도 승무만의 특색과 아름다움을 살리는 공연, '짓다'.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서 12월 13일과 14일 양일 만나볼 수 있다.






이서윤X신승렬
'짓다'
- 2019 남산컨템포러리 / 전통, 길을 묻다 -


일자 : 2019.12.13 ~ 2019.12.14

시간
12.13(금) 8시
12.14(토) 5시

장소 :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제작
서울특별시
서울남산국악당

관람연령
초등학생 이상

공연시간
80분





서울남산국악당

 
서울남산국악당은 2007년 전통공연예술의 진흥과 국악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건립된 우리나라 첫 국악 전문 공연장이다. 한국의 전통과 자연이 어우러진 도시 속 남산골한옥마을의 정취와 함께 수준 높은 전통 공연 관람과 여유로운 휴식이 함께 하는 특별한 공간이다.
 
 


[정지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7831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