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5) 실연에 관한 박물관 [시각예술, 아라리오뮤지엄]

글 입력 2016.07.09 22: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실연에 관한 박물관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실연 1.jpg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II는 오는 5월 5일(목)부터 9월 25일(일)까지 2016년 아시아 단독으로 <실연에 관한 박물관(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전시를 개최한다. <실연에 관한 박물관>은 2006년 크로아티아에서 처음으로 시작하였으며, 일반인들에게 깨진 관계에서 발생한 물건과 그 물건에 관한 사연을 기증받아 보여주는 컨셉의 전시다.






<전시 소개>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II는 오는 5월 5일(목)부터 9월 25일(일)까지 2016년 아시아 단독으로 <실연에 관한 박물관(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전시를 개최한다. <실연에 관한 박물관>은 2006년 크로아티아에서 처음으로 시작하였으며, 일반인들에게 깨진 관계에서 발생한 물건과 그 물건에 관한 사연을 기증받아 보여주는 컨셉의 전시다.

  아라리오뮤지엄은 한 달 동안 한국에서 기증 받은 사연과 물품 이외에도 세계 각국에서 기증받은 크로아티아 실연박물관의 소장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존 실연박물관이 그래왔던 것처럼 가장 가까운 인간관계에서부터, 고향, 계층, 지역, 반려동물, 혹은 나 자신과의 이별에 이르기까지 실연의 범위에 제한을 두지 않았다. 그 결과 전시는 남녀 사이의 헤어짐, 세상을 떠난 부모님, 배우자의 사별, 이전의 모습에서 벗어난 내 자신 등 개인적인 이야기뿐 아니라 제주 4∙3 사건 등 사회적인 이슈를 아우르는 사연들까지 다채로운 내용들로 채워졌다. 철저히 익명으로 이루어지는 본 전시를 통해 관람객은 누가 기증했는지는 몰라도 이야기들에 함께 울고 웃으며 가슴이 때로 먹먹해지기까지 할 것이다. 이처럼 실연박물관은 누구나 살면서 겪을 수 밖에 없는 이미 끝나버린 관계들에 대한 아카이브이자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열린 장이 된다. 사연을 나누면서 비로소 완성되는 세상의 모든 이들을 위한 이 전시는 관람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실연에 관한 박물관(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소개
  실연박물관은 2006년 크로아티아의 두 아티스트 올링카 비스티카(Olinka Vistica)와 드라젠 그루비시치(Drazen Grubisic)에 의해서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라는 이름으로 처음 시작된 전시다. 현재 실연박물관의 공동 디렉터인 비스티카와 그루비시치는 과거 연인 사이로, 이 두 사람이 헤어진 이후 함께 소유했던 처치 곤란한 물건들을 정리하고자 시작했던 것이 바로 실연박물관의 시초이다. 실연박물관은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베를린, 싱가포르, 대만, 브뤼셀, 바젤 등 세계 22개국 35개 도시에서 순회전시를 가지면서 현재 1,000여점이 넘는 물품과 사연을 소장하게 되었으며 2010년에는 자그레브에 상설 박물관을 열어 현재까지 성공적인 전시를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실연에 관한 박물관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일시 : 2016년 5월 5일 ~ 9월 25일

시간 : 화요일~일요일 10:00~19:00
매주 월요일 휴관입니다.
마지막 전시장 입장과 입장권 구매는 18:00입니다. 

장소 : 제주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II

티켓 가격 : 동문모텔 I, II 통합권 
성인 10000원 청소년 6000원 어린이 4000원  




문의 : 064 720 8203 / info@araiomuseum.org

웹사이트 (링크
페이스북 (링크




- [플래시몹] 만남, 사랑, 그리고 늘 낯선 이별 (for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 a shelter for exilied loves | OLINKA VISTICA | TEDxRoma

- 실연에 관한 박물관 (Museum of Broken Relationships) 설명 카드뉴스 (링크)





사람은 한 번 만나면 헤어진다. 세상의 모든 것들은 예외 없이 변한다. 어쩌면 우리가 헤어진 이유가 중요한 게 아닐 수도 있다. 인간의 죽음이 자명한 것처럼 사람들의 관계 역시 끝나게 마련이니까. 헤어짐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나는 이제 자연스럽다는 말이 평온이나 부드러움과는 가장 먼 거리의 말임을 잘 안다. 

- 실연에 관한 박물관 「미발표 원고」중에서


[위나경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0098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