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그러니까, 우리 갈라파고스 세대

글 입력 2020.04.03 09: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그러니까, 우리 갈라파고스 세대


[크기변환]갈라파고스 표지정면.jpg




바라던 어른은 아니어도
제법 견고한 고유종이 된
너와 나의 이야기






<책 소개>


자기만의 섬에 오롯이 사는 우리
갈라파고스 세대


"이다음에 커서 어른이 되면 다 이해할 수 있을 거야."라는 말은 대부분 거짓이었던 것 같다. 여전히 부모님의 마음은커녕 또래 친구들의 마음조차 이해할 수 없을 때가 많으니까. 같은 세대에 태어나서 다른 세계에 사는 삶. 우리는 이런 세계에 살고 있다.

 

갈라파고스는 중남미 에콰도르 영해에 위치한 군도다. 언뜻 별 볼일 없어 보이는 열아홉 개의 섬들은 찰스 다윈이 진화론에 관한 기초조사를 한 장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유인즉 각각의 섬들이 대륙과 격리된 환경적 특성을 가졌고, 그 덕분에 독자적인 진화를 이룬 고유종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갈라파고스 세대라는 제목은 '모두가 다른 성질을 갖고 있다면, 다르다는 것 자체가 그 세대를 정의하는 특징이 될 수 있지 않을까?'하는 발상에서 나왔다.

 

정의할 수 없다는 것이 곧 공식이 되는 것처럼.






<출판사 서평>


'90년대생'이 대단한 키워드인 양 자리 잡은 요즈음, 우리는 세대 담론이 핫이슈로 떠오르는 사회 가운데에 살고 있다. 그러나 그 누구도 세대 담론을 깊이 들여다보거나 더 멀리 나아가지는 못했다.
 

 

“한편 ‘아무래도 너무 큰 오해를 산 것 같은데’ 하는 생각도 들었다. 왜냐하면, 굳이 분류했을 때 '90년생이 온다'는 실용서의 범주에 속했기 때문이다. 주요 타깃은 ‘같은 조직 내에 90년생 직원이 속해 있는 기성세대’고, 목적은 ‘본격적으로 사회에 진입하기 시작한 90년생들을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다룰 수 있는가’ 하는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것쯤 됐다. 그러니까, 새로 등장한 세대에 대한 순수한 호기심 또는 흥미, 아니면 일종의 사회현상으로 이해하고자 하는 시도는 아니었다.”


 
94년생 저자 이묵돌의 시선은 평범하지만 특별하다. 또 그의 삶은 개인적이면서 대표적이다. 90년대생은 종이에 적힌 아날로그 텍스트에서 디지털과 그 너머로 뻗어나가는 과도기를 온전히 체험했다. 그리하여 디지털에 익숙하지만 아날로그에도 크게 감명을 받는다는 이야기를 통해 '90년생은 통신기술 발달의 수혜자'라는 판단보다 '수혜자면서 피해자다'가 더욱 정확한 목소리라는 것을 깨닫는다.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한다. 우리는 기성세대에 비해 무진장 편하게 살았다. 하필 90년대에 태어난 것이 우리 잘못도 아니고 딱히 다른 선택지가 있었던 것도 아니지만, 아무튼 그런 혜택을 누려왔다는 것에 감사할 수는 있어야 한다. 갈등을 해소하는 첫마디는 늘 ‘하긴 그건 그렇긴 해’라는 쪽이지, ‘방금 뭐라고? 그러는 너는……’이 아니니까.”


 

세대 담론은 90년생과 기성세대를 이분하지 않을 때 비로소 의미 있어진다. 이 책은 인정할 건 인정하되 '편리한 삶'이 곧 '행복한 삶'인지 의심해본다. 또 젠더 이슈, 계급 논리 등 또 다른 차원으로 여긴 문제의 실마리도 '90년생, 우리'가 가진 날것의 경험과 성장을 찾아 진단해본다.

 

대륙과 격리되어 독자적인 환경을 꾸릴 수 있었던 갈라파고스. '갈라파고스 세대'는 다르다는 것 자체가 세대를 정의하는 특징이 될 수 있다. 책은 이 발상에서 시작한다. 다양한 단면을 가진 90년생이 일군 '자기만의 섬'은 누구나 기대하고 예상한 어른의 전형과는 질적인 차이가 있고, 또 견고하다.

 

이제 제3자의 예상과 판단에서 더 나아가 깊이, 멀리 바라볼 차례다. 각자의 이유로 우리 또는 그들의 이야기가 궁금한 독자라면 이 책이 들려주는 '갈라파고스 세대'에 귀 기울여 보기를.

[크기변환]갈라파고스 표지입체.jpg

 



그러니까, 우리 갈라파고스 세대


지은이
이묵돌

출판사: 생각정거장

분야
에세이
한국에세이

규격
130 X 200

쪽수: 208쪽

발행일
2020년 4월 15일

정가
13,800원

ISBN
979-11-6484-105-9 (03810)





저자 소개

이묵돌
 
중학생 때부터 글을 썼다. 서울에서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다가 취미삼아 인터넷에 쓰던 글이 관심을 끌었다. 팔로워를 수십만 명쯤 모았다. 페이스북에서는 ‘김리뷰’라는 필명으로 알려져 있다. 책 몇 권을 내고 강연을 몇십 번했다. 
 
만 스무 살에 콘텐츠 기획자로 스카웃되면서 회사생활을 시작했다. 퇴사 이후에는 IT회사를 창업했다. 온라인 플랫폼을 기획하고 출시했지만 2년 뒤 경영난으로 폐쇄했다. 이후 여러 온라인 매체에 칼럼 및 수필을 기고하면서 프리랜서 작가 생활을 했다.
 
본관이 영천인 이씨는 어머니의 성이고, 묵돌은 오랑캐 족장의 이름을 따온 것이다. 실제로도 무근본 오랑캐 같은 글을 쓴다. 굳이 의미를 갖다 붙이자면 몽골말로 '용기 있는 자' 정도가 된다. 2019년 7월에 수필집 <역마>를, 9월에 <사랑하기 좋은 계절에>를 출간했다.


[정지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4490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