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컴온 컴온

글 입력 2022.05.31 20: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컴온 컴온
- C'mon C'mon -

 

 

메인 포스터.jpg

 

 

떠나보내고 받아들이고

그렇게 우리는 가족이 된다

 



 

 

<시놉시스>

 
 

"와서 들어줘, 나의 슬픔! 와서 들려줘, 너의 기쁨!"

 

어린이의 삶과 미래에 대해 인터뷰하는 라디오 저널리스트 조니. 어머니의 임종을 두고 오랜 시간 등돌리고 살던 여동생 비브의 부탁으로 육아 난이도 극상에 어디로 튈지 모르는 9살 조카 제시를 돌보게 된다. 뜻하지 않게 즐거운 시간과 슬픔의 시간, 조용한 밤과 흥미로운 낮 시간을 함께하게 된 둘. 조니는 제시에게도 인터뷰를 시도하지만 도리어 질문 세례를 받고 마음 깊은 곳에 숨겨둔 과거를 꺼내게 되는데... 이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 어쩐지 우리, 진짜 가족이 된 것만 같다!

 
 



<기획 노트>

 

 

1.jpg

 

 

'컴온 컴온'은 '조커'보다 독한 '조카'와의 서툰 동행을 통해 떠나보내고 받아들이며 서로의 색으로 하나의 세상을 칠하는 가족들의 이야기로, 모두의 가슴을 물들일 웰메이드 힐링 로드 무비다. 라디오 인터뷰와 동화를 매개체로 과거의 상처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들려주는 삼촌과 조카 관계를 통해 아이를 최대한 존중하는 마음을 담아, 그 아이의 요구와 걱정, 기쁨을 대하는 법을 배우는 한 어른에 관한 이야기로 탄생했다.

 

아이를 처음으로 돌보게 된 삼촌 역을 맡은 호아킨 피닉스는 물음표 살인마 조카 역의 2009년생 소년 배우 우디 노먼과 연기 호흡을 맞추며 35년 차이의 배우들이 만들어낸 특별한 케미를 선보인다. 특히 우디 노먼은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즉흥적이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호아킨 피닉스와의 놀라운 호흡을 보여줘 이번 작품으로 런던비평가협회상 영국신인상을 수상하고 영국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과 크리틱스 초이스상 신인상 후보에 올랐다.

 

'컴온 컴온'은 '미나리', '그린나이트'의 할리우드 제작 명가 A24의 제작으로 마이크 밀스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각각 어머니와 아버지에게서 영감을 얻은 '우리들의 20세기', '비기너스'에 이어 아이를 키우며 겪은 자전적인 이야기로 가족 3부작을 완성했다. '레버넌트', '시라노' 애런 데스너, 브라이스 데스너 음악, '나, 다니엘 블레이크',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로비 라이언 촬영 등 할리우드 명품 제작진이 참여했다.

 

세계 유수 영화제 13개상 수상과 뉴욕영화제 등 50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쾌거를 거두고 타임지 선정 2021 최고의 영화 TOP10, 로튼 토마토 94% 신선도 지수를 기록했다. "사랑스럽고, 인간적인 호아킨 피닉스 최고의 영화"(New York Magazine), "아름다운 시각적 에세이, 호아킨 피닉스는 최고다"(Fresh Fiction), "어른과 아이 사이의 사려 깊고 감동적인 연결"(Screen Rant) 등 평단과 관객의 극찬 세례를 받았다. LA, 디트로이트, 뉴올리언스, 뉴욕에 이르는 미국 여러 도시를 배경으로, 인물의 내밀한 감정과 기억으로만 남을 희미한 순간들을 동화적인 느낌으로 전하기 위해 흑백으로 담았다.

 

'컴온 컴온'은 가족과 세상, 젊음과 나이 듦, 거대한 질문과 사소한 질문 등 반대되는 것들을 내세워 아이를 존중하고 아이의 슬픔과 기쁨을 배워가는 어른의 성장을 보여줄 것이다.

 

 


 
 

'컴온 컴온' 티저 예고편
 




컴온 컴온
- C'mon C'mon -
 
 
감독
마이크 밀스
 
출연
호아킨 피닉스, 우디 노먼, 가비 호프만
 
제작
A24
<그린나이트>, <미나리>
<미드소마>, <유전>, <문라이트>, <룸>
 
수입: 찬란
 
배급: (주)스튜디오 디에이치엘

 

장르
드라마
 
개봉
2022년 06월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상영시간: 109분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304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