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한 번쯤 꼭 봐야 할 영화 - 액트 오브 킬링 [영화]

글 입력 2020.08.01 13: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꼭 소개하고 싶은 영화가 있다. 어쩌면 지금의 나를 있게 한 영화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내게 큰 영향을 준 작품이 있다. 바로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의 <액트 오브 킬링>이다.

 

‘영상으로 세상을 담아내고 싶다.’ 어느 순간부터 내가 가져온 꿈이었다. 막연하게 영화감독이 되고 싶다는 생각은 했지만, 이 길을 가야겠다고 진정으로 결심한 건 17살의 많지도 적지도 않은 나이였다.

 

 

211.jpg


 

우연한 계기로 보게 된 영화였다. <액트 오브 킬링>은 전쟁과 관련한 역사 PPT를 준비하면서 접하게 됐다. 참고 자료라 생각해 별 뜻 없이 관람한 영화는 내게 너무도 크게 다가왔고,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싶다, 만들어야겠다고 굳건히 다짐하게 만들었다.

 

<액트 오브 킬링>은 1965년 인도네시아 대학살을 배경으로 학살을 주도한 암살단의 리더 안와르 콩고와 그의 친구들이 등장하는 영화다. 당시 저질렀던 그들의 살인을 현재에서 지금 재현하면서 마주하는 풍경들을 영화는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액트오브킬링1.jpg


 

가해자를 중심으로 하는 다큐는 처음이었기에 영화를 보고 나서 느낀 감정은 충격 그 자체였다. 물론 <액트 오브 킬링>의 후속작으로, <침묵의 시선>이라는 피해자들을 중심으로 한 다큐가 출품되긴 했지만 ‘당시 사건을 재현한다’는 목적 아래, 전개되는 이야기들과 등장하는 장면들은 소름이 끼친다.

 

위 영화가 나타나기 전까지 인도네시아 군부 독재의 일원들은 아무 죄의식 없이 업적이라는 이름과 함께 당당히 살아간다는 것, 자신들의 행위를 ‘역사’로 생각한다는 것을 눈으로 바라보며 섬뜩하기도 했다.

 

 

액트오브킬ㄹ링2.jpg


 

전체적으로 영화를 보면서 무섭고 불편하기도 하지만 ‘무엇이 나쁜 것일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다. 물론 가해자들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국가의 암묵적 허락이 없었다면 그들은 존재하지 않았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물론 위 영화는 인도네시아의 사건을 바탕으로 제 3자의 시선에서 그려졌지만, 전개되는 이야기들이 한국의 지나온 역사와도 비슷한 부분이 있다 느꼈다.

 

이외에도 작품을 보면서 느낄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성장이라는 말을 쓰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뚜렷한 목표가 생겼고 여전히 나에게 동력이 되는 영화이기에 많은 분이 보시고 나와 비슷한 경험을 하시면 좋겠다.

 

 



[김지원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532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