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그곳만의 특별한 아늑함 "다락에서 여행"

Open run 체코인형극 다락에서
글 입력 2015.11.15 00: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지난 1월, 그리고 10개월 후..
낯섬. 색다름. 익숙함.


다락에서 여행


2015 06 - Poster (RGB A4 - Marged Layers).jpg
 




정말 오랜만에 찾아간 곳이었다. 합정동의 다락극장.
미닫이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의 그 아늑함은 여전히 남아있었다.
작은 방, 다락방에서 주는 아늑함. 왠지 모를 평온함이 함께 하고 있는 그런 공간이었다. 여전히 내 기억 속의 곳과 일치하고 있었다. 그래서였을까 그 어떠한 공연장보다도 반가운 공연장이었다.


다락극장.jpg


그 안의 멍뭉이도 어찌나 반갑던지.
여전히 그 곳에서 떡하니 자리잡고 있었다. 다락극장을 늠름하게 지켜주고 있었나보다. (아 물론 암컷이다.)


다락2.jpg
 




새로운 것들이 많이 보인 것이었다. 지난 10개월동안 인형극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물론 지난 번, 아니 내가 꼭 다시 보고 싶었던 인형이 나와서 너무나 반가웠다. 그 에스키모 인형. 처음 애스키모를 봤을 땐 “뭐지??????” 뿐이었다.
BGM에 애스키모 인형이 낚시를 하는 장면 내내 “뭐지????????”
지금 보는 애스키모는 좀 달랐다. “고독”, “외로움”, “인내”. 그리고 그 속에서 밝은 무언가를 보았다. 성장한걸까? 성장한 척 한걸까?


다락극장2.jpg


다락에서 여행으로 래퍼토리가 발전 및 변경되면서 귀에 익은 신명나는 음악 뿐만 아니라 (비틀즈의 노래였다. 사담으로 당시 나왔던 오블라디 오블라다는 11년 3월, 동아리 정기연주회 때 올린 곡이라서 더 반가웠다.) 영상을 활용하여 관객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하는 노력이 엿보였다.
기타치는 인형이 나왔을 땐 신기하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고, 나도 노래 따라 고개를 이리저리 흔들어가며 같이 즐겼다 :D 재미 그 이상의 무언가가 담겨있는 것이었다.


다락극장1.jpg


사과를 꽂고 노래를 부른 인형과 피아노 치는 인형은 반가움이 더 컸다.
무엇보다 능청스런 사과연기. 역시 다락에서의 꽃은 인형도 인형이지만 인형과 함께 나오는 배우의 명연기이다. 표정에서 모든 것을 읽어낼 수 있어 아~무런 부담없이 그저 바라보기만 하면 된다.

물론 모두 유쾌한 내용만을 가지고 있는 건 아니다.
때론 비극을 다루기도 한다. 이번 비극은 전쟁.
사람과 사람이 만나 새로운 가정을 이루지만,
사람과 사람이 만나 터지는 전쟁이 박살낸다.
슬픔과 분노. BGM을 따라 흐르는 적막감에 나도 모르게 숨이 사라진다.





다락4.jpg
 

배우와 인형의 하나 된 작은 공간을 유심히 들여다보라.
그 곳엔 “다락에서”만이 가져다 줄 수 있는 순수한 어른이의 세계.
동심 같지만 마냥 동심은 아닌.
극 모두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다시금 곱씹어가며 갈 수 있는 그런 무언가가 다락에서엔 있다.





ART insight
Art, Culture, Education - NEWS



박민규문화초대운영팀장-태그.jpg
 



[박민규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